보람그룹 비아생명공학, 더기억과 업무제휴 통해 생체보석 전국 판매망 확보
보람그룹 비아생명공학, 더기억과 업무제휴 통해 생체보석 전국 판매망 확보
  • 이시은 kmaeil86@naver.com
  • 승인 2024.04.30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의 ‘생체보석’ 카테고리별 브랜딩 완료…블루오션 시장 선점에 박차
비아생명공학-더기억 사진자료
비아생명공학-더기억 사진자료

[경인매일=이시은 기자] 보람그룹의 비아생명공학이 더기억과 생체보석 관련 국내 시장 확대를 위해 위탁 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전국 영업망을 확보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더기억은 생체보석 젬스톤과 주얼리, 오마주(위패), 헤리티지 키퍼(위패 보관함) 등 관련 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됐다.

양철민 더기억 대표는 “블루오션 시장으로서 생체보석 비아젬의 성공 가능성을 크게 보고 구체적인 사업목표의 설정과 전국영업망을 구축해 매출을 극대화할 것”이라며 “각종 비즈니스 커뮤니티, 산후조리원, 종교단체, 대학병원, 대형 주얼리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더기억은 피규어 전문제작사 마리엘과 협업해 사람·동물 피규어형 오마주(위패)를 제작해 아시아 시장까지 적극 공략할 것으로 알려졌다.

비아생명공학은 지난해부터 생체보석 비아젬에 대한 홍보마케팅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새로운 장례문화로 손꼽히는 보석장 트렌드를 주도하면서 B2C·B2B사업의 확장 및 반려동물용 생체보석 브랜드 ‘펫츠비아’를 통해 사람의 추모 및 결혼뿐만 아니라 반려동물까지 추억하는 형태로도 생체보석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최근 경남 사천의 유서 깊은 사찰 ‘백천사’는 300평 규모, 30,000개 비아젬 위패를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비아전을 개관한 바 있다. 이는 봉안시설이 부족한 국내 장례 환경을 극복하고 보석장이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주도하는 첫걸음이 됐다. 개관 전 1,200개의 비아젬 위패를 선주문 받은 바 있으며, 이후에도 꾸준히 주문량이 늘고 있다.

비아생명공학 관계자는 “국내 유일의 생체보석 상품을 카테고리별로 구분해 관리하고 있으며, 더기억과 위탁 판매 계약을 체결하면서 판매망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떠오르는 블루오션, 생체보석 시장을 본격 개척하며 선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고 말했다. 

이시은
이시은 다른기사 보기
kmaeil8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