엇갈린 첫 영수회담 평가... 與 "의미 있어", 野 "답답하고 아쉬워"
엇갈린 첫 영수회담 평가... 與 "의미 있어", 野 "답답하고 아쉬워"
  • 윤성민 기자 yyssm@naver.com
  • 승인 2024.04.3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에서 영수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2024.04.29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에서 영수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2024.04.29

[경인매일=윤성민기자]29일 진행된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첫 영수회담에 대한 여야의 평가는 극명하게 갈렸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소통과 협치의 물꼬를 텄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 만남의 자리"였다고 평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영수회담에 대해서 큰 기대를 했지만 변화를 찾아볼 수 없었다"고 실망감을 감추지 않았다.

29일 영수회담 직후 논평을 낸 국민의힘 정의용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의 오늘 첫 회담은 소통과 협치의 물꼬를 텄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 만남의 자리였다"며 "오직 ‘국민’을 바라보며 ‘민생’이라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의제와 시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국정 현안을 다루기로 했던 만큼, 2시간여를 훌쩍 넘긴 시간 동안 민생경제와 의료 개혁 등을 중심으로 다양한 현안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 대다수가 공감하고 있는 의료 개혁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협력하겠다고 한 데 대해 정부·여당 또한 크게 환영하는 바"라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듣고 또 들으며 이재명 대표가 전한 민심의 목소리를 경청했고, 그러면서 정책적 차이점에 대해서도 서로 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아쉬운 기색을 드러냈다. 29일 오후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영수회담에 대해서 큰 기대를 했지만 변화를 찾아볼 수 없었다"며 "상황 인식이 너무 안이해서 향후 국정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우리당이 주장했던 민생회복 국정기조 관련해서 민생을 회복하고 국정기조를 전환하겠다는 의지가 없어보였다"면서도 "다만 소통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서로 공감을 했고 앞으로 소통은 이어가기로 했다"고 첨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