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음악역 1939, G-SL 뮤직 페스티벌 만족감 최고
가평음악역 1939, G-SL 뮤직 페스티벌 만족감 최고
  • 황지선 기자 akzl0717@naver.com
  • 승인 2024.04.30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관내 일주일 내 소비한 1만 원 이상의 영수증 있으면 무료입장
(사진=가평군)

[가평=황지선기자] 가평군에서 열리고 있는 G-SL(가평 Saturday 라이브) 뮤직 페스티벌이 음악 도시 이미지 제고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에 따르면 지역주민과 방문객들에게 수준 높은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이달부터 G-SL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음악복합문화공간인 가평 뮤직빌리지 음악역 1939에서 열리는 G-SL 공연은 군에서 일주일 이내로 소비한 1만 원 이상의 영수증만 있으면 무료로 입장할 수 있어 침체된 지역경제에 생동감을 불어 넣고 있다.

또 단순한 음악공연에서 벗어나 매회 수준 있는 아티스트들의 무대는 나이 구분 없이 관람객들을 열광케 하는 등 만족도가 최고라는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이와 함께 새로운 관람 문화도 조성되고 있다. 소나무로 둘러싸인 야외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은 공연장 지정 좌석뿐만 아니라 음악역 1939 주변 잔디밭 등에 삼삼오오 자유롭게 자리를 잡고 공연을 즐기는 등 힐링과 행복을 만끽하고 있다.

지난 6일 열린 올해 첫 G-SL 뮤직 페스티벌에는 OST의 여왕 ‘린’과 전 먼데이 키즈 멤버이자 발라드의 정석 ‘임한별’ 등이 출연해 최고의 선율을 선보였으며, 이를 보기 위해 찾은 관객은 3천여 명이 넘는 등 큰 호응을 얻었다.

G-SL 두 번째 공연은 이달 마지막 주말인 토요일에 열렸다.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레이저마술쇼’가 진행돼 또 다른 장르의 공연에 매료됐다.

솜사탕, 선물상자, 로프 등 여러 가지를 활용한 마법 같은 마술과 LED 등 특유의 아름다운 레이저 빛이 어우러져 300여 명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매회 변화와 화제를 일으키고 있는 ‘가평 Saturday 라이브’는 올해 상하반기 각 6회씩 총 12회에 걸쳐 진행된다. 대규모 음악공연은 물론 뮤지컬, 마술쇼 등 다채로운 문화콘텐츠를 준비하고 있다고 군은 설명했다.

한편 가평 음악역 1939에서 펼쳐지는 공연 관련한 소식은 카카오톡 음악역 1939 채널에 친구로 등록하면 편리하게 개인톡으로 받아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