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표 "태산만큼 무거운 부모의 책임, 함께 질 것"
이재명 대표 "태산만큼 무거운 부모의 책임, 함께 질 것"
  • 윤성민 기자 yyssm@naver.com
  • 승인 2024.05.0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04.29/뉴스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04.29/뉴스핌

[경인매일=윤성민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어버이날을 맞아 "태산만큼 무거운 ‘부모의 책임’ 함께 짊어지겠다"며 가정과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이 땅의 모든 부모님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8일 자신의 SNS에 게시물을 올린 이재명 대표는 "이 땅의 모든 부모는 자식 숫자만큼의 세계를 짊어지고 있다고 한다"며 "자식들이 커갈수록 더욱 절감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는 "그 책임의 무게를 알기에 유독 마음이 무거운 어버이날이기도 하다"면서 "생떼 같은 자식들을 잃은 채 거리로 나와야 했던 이태원 유가족들부터 내 새끼의 억울한 죽음으로 단장(斷腸)의 고통을 감내했을 해병대원 유가족까지 행복으로 충만해야할 어버이날을 외롭고 힘겹게 보내고 있을 우리 부모님들이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 아픔 앞에 정치의 역할을 다시 되짚어본다"면서 "‘자식 키우는 책임’을 함께 짊어지는 일, 자식 키우느라 한평생을 바친 부모님들이 행복한 노후를 보장하는 일도 우리 모두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부모에게 주어진 책임의 무게를 덜어드릴수록 대한민국이 진정한 선진국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믿는다"며 "내년 이맘때, 올해보다 더 행복한 어버이날을 맞이할 수 있도록 정치가 주권자를 향해 다해야할 책무를 잊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