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맞춤형 치매 인지 강화 방문학습 큰 호응
광명시, 맞춤형 치매 인지 강화 방문학습 큰 호응
  • 하상선 기자 hss8747@kmaeil.com
  • 승인 2024.05.21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가 치매노인 인지 강화를 위해 도입한 맞춤형 치매 인지 강화 방문학습이 참여자와 보호자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사진=광명시)

[경인매일=하상선기자] 광명시가 치매노인 인지 강화를 위해 도입한 맞춤형 치매 인지 강화 방문학습이 참여자와 보호자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관내 무학력 또는 저학력자로 경증 치매를 앓고 있는 노인의 가정에 매주 1회 방문해 개인별, 능력별로 맞춤형 인지․건강 교육을 제공하는 ‘뇌튼튼 아카데미 처음처럼’이다.

이 프로그램은 중증 치매로 이행하는 것을 늦춰 삶의 질을 높이고, 치매 환자 가족의 부양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광명시치매안심센터와 대한치매교육협회가 협약을 맺고 올해 3월부터 시작됐다.

치매환자의 집에 전문가가 직접 방문해 학습을 놀이처럼 재미있게 구성하여 치매 노인의 수업 집중도를 높이는 것이 특징이다.

3월부터 9월까지 총 28회차에 걸쳐 주 1회 30분씩 음악, 미술 인지 교구를 활용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놀이와 체조를 통해 소근육을 자극하고 눈의 협응력을 키우며, 나아가 뇌 기능을 활성화하는 효과가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치매노인의 보호자 C씨는 “웃지도 않던 분이 선생님만 오시면 잘 웃게 됐다”고 말한다. 또 다른 치매환자 보호자 D씨는 “예전에는 인지 증진 교구를 10분도 채 되지 않아 포기하던 분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부터 30분간 수업에 집중하며 상태도 호전됐다”고 전했다.

시는 참여자들의 높은 호응에 맞춰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 협의를 거쳐 이 사업을 확대 추진할 방침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치매가 있어도 오랫동안 집에 거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치매로부터 안전하고 건강한 지역사회를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