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제3연륙교 단순한 교량 뛰어 넘어 글로벌 관광도시로 발돋움
인천경제청, 제3연륙교 단순한 교량 뛰어 넘어 글로벌 관광도시로 발돋움
  • 김정호 기자 kjh6114@kmaeil.com
  • 승인 2024.05.21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3연륙교 단순한 교량을 뛰어 넘어 글로벌 관광도시로 발돋움 ”
- “세계 최고 높이 해상전망대 및 엣지워크 등 도입으로 글로벌 관광도시로 도약 ”
사진제공=인천경제청

[인천=김정호기자] 제3연륙교 총 연장 4.67㎞ 왕복 6차로와 영종국제도시를 연결하는 3개의 교량 가운데 유일하게 보도와 자전거도로가 포함됐으며, 단순한 교량을 뛰어 넘어 다양한 관광콘텐츠 도입으로 세계 최고 해상 전망대를 비롯한 엣지워크 등 세계 최초 멀티 익스트림 관광형 교량으로 조성되고 있다.

특히 주목할 만한 시설인 주탑 전망대는 2024년 말에 세계 최고 수준의 180m 높이의 해상전망대 주탑의 윤곽이 드러날것으로 보이며, 전망대 상부에는 국내 최초 엣지워크 도입으로 교량 위에서 하늘·땅·바다를 체험하고 즐기는 관광 플랫폼으로 만들어진다.

또한 바다를 잇는 해상 보행데크 하부전망대 도입으로 친수공간 조성 및 인천시티투어와 연계하여 이용 접근성을 높였으며, 보도구간에 5개소 전망쉼터 설치로 보행자와 자전거 및 관광객들의 야간 일몰 명소 조망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오는 2025년 제3연륙교 건설과 관광자원화 사업이 완료되면 기네스북 등재와 함께 인천의 새로운 랜드마크 건설로 글로벌 관광도시 위상이 정립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최근 국내 건설 분야 주요 학회와 업무협약을 실시하여 기술 지원 및 정책 자문을 통해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명품교량 건설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제3연륙교 개통 후 전망대 및 엣지워크 운영을 통해 수도권 관광명소로 급 부상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증대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가 이바지할것으로 기대된다.

서상호 영종청라사업본부장은 “제3연륙교가 완료되면 교통여건 개선과 함께 영종·청라 국제도시 등 인근 지역 개발을 촉진시키고 관광활성화를 도모하는 등 인천을 초일류 글로벌 톱텐 시티 도약에 한걸음 다가설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