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과수화상병 의심 된다면 바로 신고하세요
시흥시, 과수화상병 의심 된다면 바로 신고하세요
  • 권영창 기자 p3ccks@hanmail.net
  • 승인 2024.06.07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과수화상병(세균에 의해 사과나 배나무의 잎·줄기·꽃·열매 등이 마치 불에 타 화상을 입은 듯한 증세를 보이다가 고사하는 병)
화상병 농가신고제 확대 운영 [사진=시흥시]

[경인매일=권영창기자] 시흥시가 화상병 농가신고제를 확대 운영하며 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시는 화상병 미발생 지역이지만, 최근 과수화상병 위기단계가 ‘경계’로 격상하는 등 전국에서 상황이 발생함에 따라 별도 방제 계획을 수립하는 조치를 강화했다. 화상병이란, 과수 구제역이라 불리며 사과, 배에 주로 발생하는 병이다. 걸리면 세균에 의해 잎, 줄기, 꽃, 열매 등이 검게 변해 불에 탄 듯한 증세를 보이다가 고사한다.

시는 평일 이외에도 공휴일, 주말 등에도 전화로 화상병 의심 증상 신고 접수를 받는다. 더불어 0.1헥타르(ha) 미만 소규모 농가에도 화상병 관련 전단 배부 및 신고제를 홍보하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과수화상병 의심농가 발생 및 신고 접수 시 긴급 조치를 취하고, 식물방제관 중심으로 구성된 병해충 예찰 방제단 운영을 통해 화상병 정시 예찰 실시 및 적기방제를 실시한다. 

김미화 시흥시 농업기술과장은 “화상병 예방을 위해서는 농가의 주기적인 예찰과 적기 의심 증상 신고가 매우 중요하다”며 “사과, 배 재배농가는 의심증상이 보일 경우 즉시 신고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