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사용자 중심 지능형 수도 행정 서비스 개발 박차
양평군, 사용자 중심 지능형 수도 행정 서비스 개발 박차
  • 안영덕 기자 ydahn@kmaei.com
  • 승인 2024.06.07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디지털플랫폼정부 개발 공모 선정

[경인매일=안영덕기자] 양평군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공모한 ‘인공지능(AI) 애자일 기반 디지털플랫폼정부(DPG) 혁신 서비스 개발 지원 공모’ 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5억 5천7백만 원을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해당 공모 사업은 국민의 불편사항을 해소하고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등 업무개선에 기여할 수 있는 ‘국민 체감형 인공지능(AI) 기반 혁신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빅데이터 전문 컨설팅 기업인 ‘NICE지니데이타’와 연합체를 구성해 민간부담금 약 1억 7천만 원을 투자받게 되며 인공지능을 활용한 자가 검침, 수도 행정 데이터 모델링 등 ‘사용자 중심의 지능형 수도 행정 서비스’를 개발한다. 세부 기능은 간편한 사진촬영으로 수도 자가 검침, 손 안에서 고지서 확인 및 요금 납부, 직관적인 수도 사용량 대시보드 구축, 수도 사용량 이상치(누수) 탐지 알고리즘 개발 등이 있다.

군은 짧은 주기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필요한 부분을 즉각 수정, 반영하는 ‘애자일 방법론’을 채택해 시스템의 완성도를 높여 주민 생활의 편리함을 제공하고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데이터 기반의 행정을 실현할 예정이다. 군은 사업을 완료하는 내년부터 카카오톡 채널 ‘스마트 양평톡톡’과 연계해 주민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전진선 양평군수는 “기존 수도 검침은 검침원이 방문해 검침했지만, 이번 사업을 통해 주민이 모바일 기기로 자가 검침을 할 수 있고 요금 조회와 납부 등을 모두 처리할 수 있어 주민들이 편리해질 것”이라며, “수도 행정 시스템은 2000년대에 구축해 고지서 출력, 수용가 이전, 누수 감지 등은 시스템에서 처리가 되지 않아 업무를 위한 수작업이 필요했는데 새로운 서비스 개발로 불필요한 업무를 줄여 수도 행정 업무 효율성이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