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농업인 근골격계 질환 예방 위한 체조교실 운영
용인특례시, 농업인 근골격계 질환 예방 위한 체조교실 운영
  • 최승곤 기자 ccckon@naver.com
  • 승인 2024.06.10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처인화훼작목반원·생활개선회원 74명 대상…짐볼, 폼롤러 등을 활용한 체조 진행
용인특례시가 농업인을 위해 근골격계질환 예방 체조교육을 한다.(사진=용인특례시)
용인특례시가 농업인을 위해 근골격계질환 예방 체조교육을 한다.(사진=용인특례시)

[경인매일=최승곤기자] 용인특례시는 농업인들의 농작업 환경에서 악화될 수 있는 허리, 무릎 등의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체조 교육을 운영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대상은 처인화훼작목반원, 남사다육작목반원, 이동·남사 생활개선회원 총 74명이다. 교육에서는 김혜진 용인대학교 특임교수가 짐볼, 폼롤러, 고리밴드와 같은 소도구를 이용해 신체 균형을 바로 잡는 등의 근육강화 방법과 스트레칭 등을 지도한다. 교육은 각 지역 주민자치센터와 남사 농협에서 월‧수‧목요일 2시간씩 진행된다.

이와 함께 시는 농작업 안전분야 시범사업 대상인 처인화훼·남사다육작목반에 개인보호구와 농작업 안전장비 등을 보급해 농작업 때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하도록 도울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체조 교육이 육체노동으로 피로를 호소하는 농업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농작업 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