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경동대학교와 ‘양주테크노밸리 산·학·연 융합 캠퍼스 조성’ 양해각서 체결
양주시, 경동대학교와 ‘양주테크노밸리 산·학·연 융합 캠퍼스 조성’ 양해각서 체결
  • 권태경 기자 tk3317@kmaeil.com
  • 승인 2024.06.10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양주시)
(사진=양주시)

[경인매일=권태경기자] 양주시가 지난 7일 시장실에서 경동대학교와 양주테크노밸리 활성화를 위한 ‘경동대학교 산학융합지구(산·학·연 융합 캠퍼스) 조성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강수현 양주시장, 전성용 경동대학교 총장을 비롯한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시와 경동대는 양주테크노밸리 산학융합지구 지정 및 산학융합 캠퍼스 조성을 위해 양주테크노밸리 산학융합지구 지정 및 산학융합 캠퍼스 조성, 산학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행정적 지원, 지역 기업에 대한 산학협력 시설 개방 및 공동 연구수행, 첨단산업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 연구개발(R&D), 고용 활동 등에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경동대 산·학·연 융합 캠퍼스는 산·학·연 연계를 통한 연구개발, 창업보육 및 성장지원센터 운영 및 첨단산업 전문인력 양성을 통해 양주 테크노밸리 산학협력 타운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와 경동대는 이후 필요한 절차 등을 거쳐 산학융합허브(산학융합캠퍼스) 조성 등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강수현 양주시장은 “산학융합캠퍼스 조성을 통해 대학과 산업체가 연계된다면 산업단지 내에서 육성한 첨단산업 전문인력을 산업현장에 바로 투입하는 고용창출의 선순환구조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양주테크노밸리가 산학협력을 통해 지역산업 맞춤형 인재를 육성하는 혁신적인 공간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경기북부 신성장 거점으로 조성될 양주 테크노밸리는 양주시 마전동 일원에 약 21만 8천m² 규모로 총사업비 1천 104억원을 투입해 2026년 완공을 목표로 경기도, 양주시, GH가 추진 중인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