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현 양주시장,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서정대 산학융합캠퍼스’ 조성 양해각서 체결
강수현 양주시장,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서정대 산학융합캠퍼스’ 조성 양해각서 체결
  • 권태경 기자 tk3317@kmaeil.com
  • 승인 2024.06.10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양주시)
(사진=양주시)

[경인매일=권태경기자] 강수현 양주시장이 7일 오후 시청 시장실에서 서정학원 및 서정대학교가 참석한 가운데 ‘경기양주 테크노밸리 산·학·연 융합캠퍼스(이하 산단캠퍼스)’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적극적인 행정 지원과 협력을 약속했다.

경기북부 대개발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하는 ‘경기양주 테크노밸리(이하 양주테크노밸리)’는 관내 마전동 일원 약 21만 8천m² 규모로 경기도, 양주시, 경기주택공사(GH)가 총사업비 1천104억 원을 투입했으며 오는 2026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양주테크노밸리에 첨단산업 및 국가·지역산업 발전과 연계한 산단 캠퍼스(대학 부속시설 포함)를 조성해 교육과 취업이 동시에 이루어지는 융합형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목적을 뒀다.

협약에 참석한 강수현 시장과 양영희 총장은 각각 양해각서에 서명하고 산단 캠퍼스를 양주테크노밸리의 혁신 성장거점으로 육성하는 데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시와 서정대는 산단 캠퍼스 조성을 위해 양주테크노밸리 산학융합 캠퍼스 조성 및 기업 지원 플랫폼 운영, 산학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행정적 지원, 지역 기업에 대한 산학협력 시설 개방 및 공동 연구 수행, 첨단산업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연구개발(R&D), 고용 활동 등 양 기관 협력 분야에 대해 성실히 수행할 예정으로 이후 필요한 절차 등을 거쳐 산업단지 캠퍼스 조성 등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시는 이번 협약으로 산·학·연 연계와 타 산업간 융복합을 통한 고부가가치 기술 개발, 창업보육센터 운영 및 첨단산업 전문인력 양성을 통해 양주테크노밸리 산학협력 거점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강수현 양주시장은 “서정대학교 산학융합 캠퍼스 조성은 양주테크노밸리가 첨단산업 발전과 고용생태계 조성의 기반을 다질 기회”라며 “양주테크노밸리가 산학협력을 통해 4차산업을 선도하는 혁신적인 공간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시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