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취약계층 재난피해 예방을 위한 재난안전대응 TF회의 진행
광주시, 취약계층 재난피해 예방을 위한 재난안전대응 TF회의 진행
  • 정영석 기자 aysjung77@hanmail.net
  • 승인 2024.06.1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광주시)
(사진=광주시)

[경인매일=정영석기자] 광주시는 지난 7일 시청 순암홀에서 취약계층 재난피해 예방을 위한 재난안전대응 마련 TF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광주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자원봉사센터, 의용소방대연합회, 자율방재단 등 17개 기관·단체에서 관계자 20명이 참석해 장마철 대비 취약계층 재난피해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회의 주요 안건으로는 기관·단체별 주요 역할 및 수방 장비 관리체계 점검, 재난상황 모의훈련과 관련된 내용이 논의됐으며 지난해 구축된 재난안전공동체 및 읍면동 마을 지킴이를 통한 지역별 예찰 및 취약 가구별 위험 요인 점검 등 사전 대비책을 마련했다.

시는 6월 중 경안동 중앙로에 위치한 주택(2022년 8월 침수지역)에서 재난상황 모의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며 복지·안전공동체와 함께 경안동 일대 지역에서 빗물받이 막힘 체크 등 침수 피해 최소화를 위한 예찰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방세환 시장은 “취약계층은 재난상황에서 가장 큰 피해를 입을 수 있기 때문에 이들을 위한 선제적 대응체계를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역의 복지·안전을 위해 활동하는 재난안전대응공동체 및 읍면동 마을 지킴이와 함께 지속적인 예찰 활동 및 효율적 복구 방안 마련으로 시민 모두가 안전한 광주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영석 기자
정영석 기자 다른기사 보기
aysjung7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