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일하지 말자는 집권여당, 한 번도 본 적 없다"
野 "일하지 말자는 집권여당, 한 번도 본 적 없다"
  • 윤성민 기자 yyssm@naver.com
  • 승인 2024.06.11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 앞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우원식 국회의장의 일방적인 원 구성과 관련해 항의하며 피켓을 들고있는 가운데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의장실로 들어서고 있다. 2024.06.10/뉴스핌
국민의힘 의원들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 앞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우원식 국회의장의 일방적인 원 구성과 관련해 항의하며 피켓을 들고있는 가운데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의장실로 들어서고 있다. 2024.06.10/뉴스핌

[경인매일=윤성민기자] 야당이 11개 상임위원장을 단독으로 선출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세상 모든 일은 결국 옳은 이치대로 돌아간다"며 "사필귀정"이라고 잘라 말했다.

11일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연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는 "어제 국회는 국회법에 따라 본회의를 열고 법사위, 운영위, 과방위 등 11개 상임위원회의 위원장 선출을 마쳤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불법을 고집하는 것이 비정상이고, 법을 준수하는 것이 정상"이라며 "대화와 타협에도 불구하고, 국회법이 정한 시한에 맞춰 국회법이 정한 절차대로 원 구성을 하는 것이 정상이고, 법과 원칙과 국민의 명령에 부합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국민의힘은 끝까지 의장실 앞 복도를 점거하고 의사일정을 방해하는 몽니를 부렸다"며 "법과 원칙과 민주적 절차를 부정하고, 총선 민심을 수용하지 않겠다는 한심한 행태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빨리 국회를 열어서 일을 하자는 집권여당은 봤지만, 법을 어겨도 좋으니 일하지 말자는 이런 집권여당은 정말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며 "국민의 대표인 국회가 국민의 눈치를 보지 않고 용산 권력의 눈치만 보는 것은 청산해야 할 낡은 정치, 나쁜 정치의 표본"이라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