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리배출 올바르게···안양시, 수도권매립지 현장방문 교육 진행
분리배출 올바르게···안양시, 수도권매립지 현장방문 교육 진행
  • 김두호 기자 korea2525@kmaeil.com
  • 승인 2024.06.12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회차에 걸쳐 시민 60여명, 수도권매립지 제3매립장, 침출수 처리장 등 견학
- 최대호 시장 “자원순환, 생활폐기물 감축 등 위한 다양한 사업 추진하겠다”
안양시는 지난 11일 올바른 생활폐기물 분리배출 문화 정착을 위한 시민 대상 수도권매립지 현장방문 교육을 실시했다(사진=안양시)
안양시는 지난 11일 올바른 생활폐기물 분리배출 문화 정착을 위한 시민 대상 수도권매립지 현장방문 교육을 실시했다(사진=안양시)

[경인매일=김두호기자] 안양시는 지난 11일 올바른 생활폐기물 분리배출 문화 정착을 위해 시민 대상 ‘수도권매립지 현장방문 교육’을 실시했다.

수도권매립지 현장방문 교육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운영하는 프로그램으로 수도권매립지(인천광역시 서구 자원순환로170)에 조성된 야생화공원, 제3매립장, 침출수 처리장 및 매립가스 발전소 등을 둘러볼 수 있다. 

시는 이날 통장, 주민자치위원 등 시민 32명과 함께 수도권매립지(인천광역시 서구 자원순환로170)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자원순환과 생활폐기물 감축 등의 필요성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시민들이 안양시의 쓰레기봉투를 절단해 분리배출이 잘 되었는지 성상을 직접 확인하며 분리배출의 중요성에 대해 생각해 보는 자리를 마련했다.

시는 오는 19일 시민 30여 명과 함께 수도권매립지 현장방문 교육을 추가 진행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이번 교육에 참여한 시민들께서 올바른 분리배출의 필요성 등을 많은 이웃에게 전해주시길 바라고, 앞으로도 자원순환과 생활폐기물 감축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안양시는 지난해 처음으로 수도권매립지 현장방문 교육을 진행했으며, 교육 후 만족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97%가 교육에 ‘만족’ 이상의 긍정적 답변을 했다.

한편, 수도권매립지는 바다를 메운 간척지 위에 조성된 1,600만㎡(1600ha)의 매립지이다. 축구장 약 2,300개 크기로 1992년부터 수도권 서울, 경기, 인천지역의 폐기물이 매립되고 있으며, 하루 약 3,105톤의 폐기물이 반입되고 있다. 

현재 수도권매립지의 3개 매립부지 중 제1·2매립장은 매립이 종료됐고, 현재 제3매립장만 운영되고 있다.

김두호 기자
김두호 기자 다른기사 보기
korea2525@k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