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2023년 자연재해 안전도 진단평가 ‘A등급’ 달성
안양시, 2023년 자연재해 안전도 진단평가 ‘A등급’ 달성
  • 김두호 기자 korea2525@kmaeil.com
  • 승인 2024.06.1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대호 시장 “시민안전 최우선으로 시책 추진한 결과…안전한 안양시 조성 최선”
(사진=안양시)
자연재난 예방대책 보고회 사진 2024년 5월 22일(사진=안양시)

[경인매일=김두호기자] 안양시는 행정안전부 주관 ‘2023년 자연재해 안전도 진단’에서 전년도(B등급) 보다 한 단계 상승한 최고등급인 A등급을 받았다.

자연재해 안전도 진단은 자연재해대책법에 따라 매년 전국 228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자연재해 위험요인, 재해 예방 및 복구 대책, 시설 점검 및 정비 등 33개 안전진단 항목 84개 지표에 대한 검증을 거쳐 총 5개 등급(A~E)으로 평가한다.

시는 특히 재해 예방 및 복구 대책, 시설 점검 및 정비 항목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228개 시군구 중 상위 15%(34개)에 주는 최고등급을 부여받았다. 

이에 따라 시는 올해 자연재해 등으로 인한 특별재난지역 선포 시 피해복구비 국고지원을 2%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행정의 최우선 목표를 시민 안전에 두고 다양한 안전 시책을 추진하며 사전 대비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안전한 안양시를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두호 기자
김두호 기자 다른기사 보기
korea2525@k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