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세종특별자치시 종합장시시설 ‘은하수공원’ 벤치마킹 실시
양주시, 세종특별자치시 종합장시시설 ‘은하수공원’ 벤치마킹 실시
  • 권태경 기자 tk3317@kmaeil.com
  • 승인 2024.06.13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양주시)
(사진=양주시)

[경인매일=권태경기자] 양주시가 지난 12일 관내 백석읍 사회단체와 함께 세종특별자치시 산울동 소재 종합장사시설인 ‘은하수공원’을 방문했다.

이번 벤치마킹에는 ‘양주시 공동형 종합장사시설’ 최종 부지로 선정된 관내 백석읍의 이장협의회, 주민자치회, 방위협의회 등 주요 사회단체가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선진 종합장사시설로 손꼽히는 ‘세종 은하수공원’의 장례식장, 화장시설, 봉안당, 자연장지와 시민들이 즐겨 찾는 공원화된 휴식 공간을 둘러보는 등 운영 실태 및 주민 협력사업 운영 방법 등을 살펴봤다.

‘세종 은하수공원’은 故 최종현 회장의 유지에 따라 SK그룹에서 지난 2012년 세종시에 기부 채납한 종합장사시설로 36만㎡ 부지에 장례식장, 화장시설, 봉안당, 자연장지를 갖추고 있다.

특히, 자연장지에는 잔디장, 수목장, 화초장, 수목장림 등 다양한 형태의 자연 친화적인 형태를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도심 속 공원형 장사시설을 표방하며 어린이 대상 친환경 체험 학습, 사진 공모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일반 시민들도 가족 단위 휴식 공간으로 즐겨 찾는 곳이다.

아울러, 세종시 중심부에 위치한 ‘세종 은하수공원’은 주변 2km 반경에 40여 개 아파트 단지, 초등학교 5개소 등 각급 학교와 과학예술 영재학교, 종합 청소년센터 등이 위치하고 있다.

김원식 주민자치회 회장은 “세종 은하수공원의 공원화된 장사시설을 둘러보니 종합장사시설을 공원화된 시설로 조성한다면 백석읍의 방문수요를 유발하고 나아가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13일 광역 종합장사시설 사업 대상지로 관내 백석읍 방성리 산75번지 일원을 최종 선정한 한 후 올해 4월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 용역 중간 보고회를 끝마쳤다”며 “이번 중간 보고회 의견을 반영해 오는 7월 중 최종보고회 개최와 지방행정연구원 타당성 조사 용역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