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버스 정류소 개선 사업 추진
광명시, 버스 정류소 개선 사업 추진
  • 하상선 기자 hss8747@kmaeil.com
  • 승인 2024.06.13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에너지 효율이 높은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산뜻한 정류소로 탈바꿈
-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시민들을 위해 대중교통 편의성과 안전을 지속적으로 개선
광명시는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이동 편의와 안전을 위해 버스 정류소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사진=광명시)

[경인매일=하상선기자] 광명시는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이동 편의와 안전을 위해 버스 정류소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에너지 효율이 높고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대중교통을 장려하기 위한 정책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도비 30%를 지원받고 총 1억 4천만 원의 예산을 들여 설치된 지 10년이 지나 개선이 필요한 버스 정류소를 첨단 디자인이 적용된 시설물로 교체한다. 대상은 광명동, 철산동, 하안동, 소하동, 일직동, 학온동 권역별로 1개소 이상씩 총 13개소이다.

아울러 외곽지역의 버스 정류소 물청소도 실시한다. 학온동, 가학동 등의 버스 승강장 35개소를 대상으로 고압세척을 실시해 시민들을 위해 쾌적하고 청결한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한 번에 많은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버스나 철도 등 대중교통은 승용차에 비해 에너지 효율이 높아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중요한 수단”이라며 “대중교통을 이용해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시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지속 가능한 교통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올해 초 겨울철 한파 대비를 위해 버스 정류소 11개소에 온열의자를 설치한 바 있으며 올 연말에 온열의자를 추가적으로 설치하여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편의와 안전을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버스 정류소에 대한 현황 조사와 시설 교체 수요 등을 지속적으로 파악해 환경 개선을 이어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