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민주당 대표 "주 4일제는 세계적 추세…노동시간 단축 적극 추진"
이재명 민주당 대표 "주 4일제는 세계적 추세…노동시간 단축 적극 추진"
  • 김도윤 기자 mostnews@kmaeil.com
  • 승인 2024.06.1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스핌)

[경인매일=김도윤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주 4일 근무제 도입을 강력히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주 4일제는 피할 수 없는 세계적 추세"라며 "노동시간 단축과 일·생활 균형을 위해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와 여당이 주 52시간제를 완화하려 하지만 민주당은 결코 제도 개악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일본, 아이슬란드, 스웨덴, 독일, 뉴질랜드 등 주요국이 주 4일제를 도입 중"이라며 "생산성 유지는 물론 노동 스트레스 감소, 사회적 비용 절감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정부가 말하는 근로시간 유연성이 장시간 노동, 고용 불안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OECD 평균보다 105시간이나 많이 일하지만 생산성은 최하위권"이라며 근로시간 단축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장시간 노동은 이제 버려야 할 과거 체제"라며 "정부도 노동생산성 제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단통법 폐지를 통한 통신비 인하도 약속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단통법 이후 국민 피해만 컸다"며 "윤 대통령도 폐지 약속했지만 아직 이행하지 않고 있다. 국민 통신비 경감을 위해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