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당에 '법사·운영위 1년씩 맡자' 제안
국민의힘, 민주당에 '법사·운영위 1년씩 맡자' 제안
  • 김도윤 기자 mostnews@kmaeil.com
  • 승인 2024.06.19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핌
사진=뉴스핌

[경인매일=김도윤기자]국회 원구성 문제를 두고 여야가 극한 대립을 이어가는 가운데, 국민의힘이 19일 마지막 타협안을 내놨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민주당이 법제사법위원회와 운영위원회 위원장직을 이번에는 맡고, 이후 1년간은 국민의힘에 돌려주자"고 제안했다. 

그동안 여당인 민주당이 국회의장과 법사위·운영위 모두를 차지하겠다고 고집해왔기 때문이다. 추 원내대표는 "민주당 일부 중진의원들도 타협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며 "국회의장과 제1당이 진정성 있는 타협안을 진지하게 검토해달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는 "생각해본 적 없다"며 제안을 일축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국회의장으로서도 임기 2년 중 양당이 1년씩 맡으라고 중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여야 간 원구성 마찰은 지난 18일 국민의힘이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면서 절정에 달했다. 전날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단독 원구성이 '무효'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다만 과거 사례로 미뤄 확정 판결까지는 수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