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제 의왕시장 취임 2주년 “2032년 25만 인구 예상, 시민과 함께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어 나갈 것!”
김성제 의왕시장 취임 2주년 “2032년 25만 인구 예상, 시민과 함께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어 나갈 것!”
  • 김두호 기자 korea2525@kmaeil.com
  • 승인 2024.06.20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시장, “의왕시 전체가 하나의 신도시로 변모할 것”
-2029년 4개 노선이 지나는 ‘명실상부 철도도시’ 도약
-문화예술회관, 백운호수 초중 통합학교 등 시민 숙원 해결
-미래교육센터 건립, 맨발걷기길 14개소 확충 등 구상 밝혀
김성제 의왕시장이 20일 의왕시청 강당에서 민선8기 2주년 기자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의왕=김두호기자] 김성제 의왕시장은 민선8기 취임 2주년을 맞아 “2032년에는 인구가 25만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에 의왕시를 시민과 함께 지속적으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시장은 20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2년은 우리 1천여 명의 공직자들과 함께 의왕시의 발전을 위해 힘차게 뛰어온 시간이었다”며 “81개 공약 사업 중 34개가 완료돼 76%의 공약이행률을 보이고 있으며, 의왕시가 대내외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 고무적인 것은 시민들이 오랫동안 바라왔던 숙원사업이 하나씩 해결되고 있는 것”이라며 “대표적인 사례로 문화예술인의 20여년 숙원이었던 ‘의왕 문화예술회관’ 착공과 백운밸리 주민들이 간절히 원했던 ‘백운호수 초중 통합학교’ 설립이 가시화된 것을 꼽았다.

또 다양한 시민 편익 사업들을 통해 시민들의 삶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있다며 ▲의왕진로진학상담센터 ▲다함께 돌봄센터 확충 ▲산후조리비 및 산모건강관리사 지원 ▲포일숲속공원 황톳길 ▲의왕무민공원 조성 ▲노인 버스 무료승차 지원사업 등을 주요 성과로 제시했다.

이어 김 시장은 “지난 2년간의 노력과 성과를 바탕으로 의왕시가 전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나아갈 것”이라며, 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주요 사업에 대해 설명했다.

먼저 LH에서 추진하고 있는 5개의 도시개발사업(고천, 초평, 월암, 청계2, 의왕군포안산 3기 신도시)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새로운 도시개발사업으로 오매기지구와 왕곡복합타운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현재 추진되고 있는 인덕원~동탄선과 월곶~판교선, GTX-C 노선을 통해 2029년 총 4개의 지하철노선이 지나는 명실상부 철도의 도시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3기 신도시 등 신규 도시개발 수요에 대응하고 도시통합을 이루기 위해 위례과천선의 의왕 연장도 적극 추진한다고 말했다.

포일동에는 산업단지를 만들어 의료·바이오 단지를 유치해 과천과 판교를 잇는 지식산업벨트로 육성하고, 2025년 상반기에는 ‘의왕산업진흥원’을 개소해 중소기업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전국 최고의 교육으뜸도시로 도약을 위해 학교 교육경비를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7월에는 수학클리닉센터를 개소해 수학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에게 도움을 줄 예정이다.
또 내손동에 2026년 개관을 목표로 의왕미래교육센터를 건립해 4차 산업 혁명에 대응하고 미래교육의 핵심거점공간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시민들의 건강한 힐링공간으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맨발걷기길’을 백운산 입구, 왕송호수공원 등 관내 14개소로 확충하고, 대한민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라는 명성을 토대로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계속 힘쓴다는 구상이다.

김성제 의왕시장은 “앞으로 2년은 2030년 의왕시의 미래를 결정짓는 매우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며 “현재 추진되고 있는 사업들을 차질 없이 마무리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적인 발전을 이뤄 의왕시가 ‘2030년 전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더욱 힘차게 뛰겠다”고 말했다.

김두호 기자
김두호 기자 다른기사 보기
korea2525@kmae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