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제12사단 신병교육대 사망 사고, 중대장 및 부중대장 구속
육군 제12사단 신병교육대 사망 사고, 중대장 및 부중대장 구속
  • 김도윤 기자 mostnews@kmaeil.com
  • 승인 2024.06.21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지법, "증거인멸 우려 있어 구속 사유와 필요성 인정"
육군 12사단 훈련병 사망사건과 관련해 규정을 위반한 군기훈련을 실시한 혐의를 받는 중대장 A씨가 21일 오전 강원 춘천시 춘천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핌

[경인매일=김도윤기자]육군 제12사단 신병교육대 연병장에서 규정에 어긋난 군기훈련(얼차려)을 지시하여 훈련병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중대장(대위)과 부중대장(중위)이 구속되었다. 춘천지법은 21일 오전, 두 사람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여 영장을 발부했다.

지난달 23일, 12사단 신병교육대 소속 중대장 및 부중대장은 부대 연병장에서 훈련병 6명을 대상으로 완전군장 달리기 등 규정을 위반한 얼차려를 실시하였고, 이후 쓰러진 훈련병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아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한 중대장과 부중대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거나 "죄송하다"는 짧은 답변만을 남겼다.

한편, 군인권센터는 중대장이 구속을 피하기 위해 훈련병 부모에게 지속적으로 사과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를 유족에 대한 2차 가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