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근 화성시장, 전곡리 화재 현장방문... 사고 수습 '총력'
정명근 화성시장, 전곡리 화재 현장방문... 사고 수습 '총력'
  • 최승곤 기자 ccckon@naver.com
  • 승인 2024.06.24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10시 30분 경 화성시 전곡리 한 배터리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응 2단계가 발생한 가운데 정명근 화성시장은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현장을 찾아 화재 수습에 총력을 기울였다.

[경인매일=최승곤기자] 24일 10시 30분 경 화성시 전곡리 한 배터리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응 2단계가 발령된 가운데 정명근 화성시장은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현장을 찾아 화재 수습에 총력을 기울였다.

정 시장은 먼저 화재직후 연기로 인한 주민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대피를 지시하는 한편 재난문자와 마을방송을 통해 외부활동 자제를 알렸으며 하천으로 통하는 배수문을 닫아 화학물질이 섞인 소방수가 하천을 통해 바다로 나가는 일이 없도록 2차 피해를 방지할 것과 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TF팀을 구성하여 중상자 및 유가족을 지원할 것을 지시했다.

시는 이밖에도 재난현장통합지원본부를 설치하여 화재 상황에 대응하고 한강유역환경청과 함께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안전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갑작스러운 사고를 맞아 시는 소방당국과 함께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다하겠다”며, “인명피해에 따른 행정지원 및 연기로 인한 인근주민 피해방지 등 시가 가진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화재 원인은 현재까지 불명으로 10시 54분 소방대응 2단계 발령 후 소방차 및 중장비 등 63대의 장비와 소방 124명을 포함한 159명의 인력을 동원해 화재확산 저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화재 이후 한강유역환경청 대기 측정결과 유해화학물질은 검출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