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세관, 필요할 때 바로 출력하는 FTA 안내문 제공
인천세관, 필요할 때 바로 출력하는 FTA 안내문 제공
  • 김정호 기자 kjh6114@kmaeil.com
  • 승인 2024.06.24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출기업 해외통관애로 해소! 인천세관이 함께 합니다
사진제공=인천본부세관

[인천=김정호기자] 인천본부세관은 최근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급변하는 대외 환경 변화로 인해 수출기업의 해외통관 애로가 지속 발생하고 있어 우리 기업의 신속한 대응 지원을 위해 '필요할 때 바로 출력하는 FTA 안내문'을 배포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관세청에 접수된 해외 통관애로는 151건이며 원산지 증명서 불인정 등 FTA 활용과 관련된 애로가 113건(75%)로 가장 많았다.

통관애로가 발생할 경우 현지 관세 당국과 접촉해 정보를 파악하고 관세관이나 서한문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기까지 최소 3~5일 정도 소요되어 신속한 해결을 위한 기업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인천세관은 해외 통관애로 사전 예방 및 신속한 해소를 위해 단순하지만 자주 발생하는 사례들을 모아 대한민국 공휴일 안내, 원산지 증명서 진위여부 확인방법, 원산지 증명서를 정정했을 경우 원본에서 바뀌는 레퍼런스 번호 안내, FTA 협정 상 품목번호 기준년도를 안내문으로 제작하여 수출자가 통관애로를 사전에 예방하고 문제가 발생시 신속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수출기업은 해외 통관애로 발생시 인천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로 해당 애로 사안을 접수하고 필요한 지원을 요청하거나 인천세관 누리집 공지사항을 통해 안내문을 내려받을 수 있다.

주시경 인천세관장은 “필요할 때 바로 출력하는 FTA 안내문을 활용하면 처리 기한이 단축될 뿐 아니라 수출자의 경제적·시간적인 비용 절감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내 수출입 기업이 FTA를 원활히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방법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