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무더운 여름철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주의’ 당부
인천시, 무더운 여름철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주의’ 당부
  • 김정호 기자 kjh6114@kmaeil.com
  • 승인 2024.06.24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덜 익거나 상온에 노출된 음식 통해 감염…복통, 설사, 구토 등이 계속되면 병원 방문
식품매개감염병주의당부 홍보물

[인천=김정호기자]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은 24일 여름철 기온 상승으로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의 위험성이 증가함에 따라 주의와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은 오염된 물과 음식물 섭취로 인해 발생하며, 세균, 바이러스, 기생충 등이 원인으로 유발된다.

특히 여름철에는 높은 기온과 습도로 인해 세균의 번식이 활발해져 세균성 장관감염증이 많이 발생하며, 주요 원인균으로는 살모넬라, 병원성대장균, 장염비브리오, 황색포도상구균, 캠필로박터 제주니균 등이 있다.

주로 덜 익힌 고기, 장시간 상온에 보관된 계란, 해산물, 조리식품 등을 통해 발생하며, 개인 위생 관리 소홀로 인한 세균 노출로도 감염될 수 있다.

복통, 설사, 구토, 발열 등 장관계 증상이 반복되면 감염을 의심해 볼 수 있으며, 즉시 병원을 방문해 적절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탈수 증상을 예방하기 위해 수분과 전해질 보충 음료 섭취도 도움이 된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이 2명 이상 집단 발생 시 세균 16종, 바이러스 7종, 쿠도아 포함 원충 5종을 신속 검사해 원인을 규명하고 있다.

지난 2023년에는 1,567건을 검사해 세균 121건, 바이러스 90건, 원충 8건을 확인하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여름철 다소비 식품, 제빙기 얼음, 야채 및 고기, 고춧가루 등에서 식중독균을 추적 검사하고 있다.

권문주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손 씻기, 음식 익혀먹기 등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식품 안전과 먹는 물에 주의를 기울여 건강한 여름을 보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