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22개 시·군 호우예비특보 발표... 道 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 가동
도 22개 시·군 호우예비특보 발표... 道 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 가동
  • 윤성민 기자 yyssm@naver.com
  • 승인 2024.07.08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전역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2일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차량들이 물보라를 일으키며 이동하고 있다. 2024.07.02/뉴스핌
서울 전역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된 2일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차량들이 물보라를 일으키며 이동하고 있다. 2024.07.02/뉴스핌

[경인매일=윤성민기자] 8일 많은 도 전역에 많은 비가 내리며 수원, 성남 등 22개 시군에 호우예비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경기도는 8일 오전 7시부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하는 등 초기대응에 들어갔다.

기상청은 북상하는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수도권은 8일 새벽부터 오후 사이 강한 비와 강풍이 동반될 것으로 예보했다.

이에 따라 도는 8일 아침 7시부로 비상 1단계를 발령할 예정이다. 비상 1단계는 재난 관련 부서 공무원 등 20명과 주요 부서별 자체상황실 12명 총 32명이 근무하며, 각 시군의 호우 상황과 피해 발생 시 현황을 파악한다.

이에 앞서 경기도는 김성중 경기도 행정1부지사 특별 지시 사항으로 ▲연이은 장맛비로 인하여 지반이 약해진 산사태 취약지역, 도로 비탈면, 산지 토사유출, 축대·옹벽 붕괴 대비 예찰·점검 실시 ▲산사태 영향권 재해취약계층  안부전화 ▲공동주택 관리자에게 지하 주차장 차수판, 수방자재 사전 준비하도록 상황전파 ▲하천변 산책로, 세월교 등 사전통제 및 통제시설 사전 점검 ▲출근길 불편함이 없도록 빗물받이, 우수관로 등 배수시설 정비 등 안전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호우 대비 관계부서와 31개 시군에 통보하기도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집중호우로 급류가 발생할 수 있는 하천 내 산책로나 산사태, 급경사지 등 위험한 지역에 접근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반지하 거주자는 침수 시 즉시 대피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경기도와 더불어 행정안전부 또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하고, 호우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시켰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호우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누적된 강수로 피해 발생 우려가 큰 상황으로, 산사태, 하천 범람, 지하공간 침수 등을 대비하여 취약지역·시설에 대해 선제적 통제와 주민대피에 철저를 기할 것과,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노약자 등 취약계층 보호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하여 충분한 조력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 비탈면, 저지대, 지하차도, 해안가 등 취약지역·시설에 대한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위험 요소 발견 즉시 조치하여 피해를 방지할 것 등을 당부했다.

이 장관은 "관계기관은 비상근무 태세를 확립하고,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자체, 경찰, 소방 간 실시간 위험정보 공유 등 유기적인 협력을 강화할 것"을 주문하는 한편 "화재 피해 시설, 지진 발생 지역 등 피해가 있었던 곳에서 호우나 강풍으로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 조치를 철저하게 할 것"을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