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與 전당대회 점입가경... 한가한 세력다툼"
박찬대 "與 전당대회 점입가경... 한가한 세력다툼"
  • 윤성민 기자 yyssm@naver.com
  • 승인 2024.07.08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대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5차 중앙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07.08/뉴스핌
박찬대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5차 중앙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07.08/뉴스핌

[경인매일=윤성민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김건희 여사 문자와 관련한 내홍을 겪고있는 국민의힘을 향해 "점입가경"이라며 "민생은 파탄 지경인데 한가하기 짝이 없는 모습이 참으로 절망적"이라고 비판했다.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박 직무대행은 "민생 파탄, 국정 실패, 총선 참패에 대한 반성과 성찰을 해도 모자랄 판국에 친윤과 비윤이라는 한가한 세력 다툼으로 줄 세우기를 시작하더니, 결국 영부인 이름까지 등장하며 문자 읽씹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은 절규하는 국민이 보이기는 하느냐"고 물으며 "산적한 현안도, 합의된 국회 일정까지 일방적으로 거부한 집권여당이 친윤, 비윤 줄 세우기에 집착하는 것이 과연 정상적인 여당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직무대행은 "대통령실은 한술 더 떠 ‘선거 활용하지 말라’는 말로 당내 선거 개입 의혹에 확신까지 심어주고 있다"며 "국정 실패를 철저히 반성하는 집권여당의 모습을 보여 달라는 국민의 기대와는 정반대 모습만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