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민주당 탄핵 청문회 강행 비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민주당 탄핵 청문회 강행 비판
  • 김도윤 기자 mostnews@kmaeil.com
  • 승인 2024.07.10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요구하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청문회를 의결한 데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을 하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뉴스핌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요구하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청문회를 의결한 데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을 하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뉴스핌

[경인매일=김도윤기자]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0일 더불어민주당의 윤석열 대통령 탄핵 청원 법제사법위원회 상정과 청문회 실시 계획 단독 의결을 강하게 비판했다.

추 원내대표는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탄핵 청원은 심사하지 않더니 지금은 왜 강행하느냐"며 "벼룩도 낯짝이 있다. 적당히 하라"고 직격했다. 그는 이를 "헌법과 법률을 파괴하고 국정을 마비시키는 폭거이자 국론을 분열시키는 망동"이라고 규정했다.

전날 법사위 회의에 대해서는 "헌법과 법률에 맞지 않는 고작 두 장짜리 청원서로 39명의 증인과 7명의 참고인 채택, 23개 기관에 266건의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것은 거야의 갑질이고 횡포"라며 "원천 무효"라고 강조했다.

추 원내대표는 탄핵 소추 절차의 적법성 문제를 지적하며, 정청래 위원장이 여당 간사 선임을 막고 대체토론을 제한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청원서의 탄핵 사유가 부적절하다고 주장하며, 특히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대응을 탄핵 사유로 든 것에 대해 "적반하장"이라고 했다.

그는 민주당의 행태를 "이재명 전 대표를 방탄하기 위한 국면 전환용"이라고 규정하고, "1639만명의 유권자들이 선출한 대통령에 대한 탁음모"라고 비판했다. 또한 채택된 증인들에게 출석 의무가 없다고 밝히며, 불출석 증인 고발 시 정 위원장과 야당 법사위원을 고발하겠다고 경고했다.

추 원내대표는 개원식과 교섭단체 대표연설 일정에 대해서도 민주당을 겨냥해 비판했으며,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며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