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고양시 K-컬처밸리 사업 협약 해제 발표 "CJ, 사업 의지 부족"
경기도, 고양시 K-컬처밸리 사업 협약 해제 발표 "CJ, 사업 의지 부족"
  • 최승곤 기자 ccckon@naver.com
  • 승인 2024.07.10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성중 행정1부지사가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 개발사업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인매일=최승곤기자]경기도가 K-컬처밸리 사업의 협약을 공식적으로 해제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고양시 일산동구 고양관광문화단지 내에 K-콘텐츠 복합공간을 조성하려던 계획은 무산됐다. 

김성중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10일 기자회견을 통해 협약 해제의 배경과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K-컬처밸리 사업이란 지난 2016년 8월 CJ라이브시티가 숙박용지에 공연장을 착공하면서 시작됐다. 그러나 2017년 1월 공사가 중지된 이후, 2020년 8월까지 추가 개발 없이 사업계획 변경만 세 차례 진행됐다. 이후 2021년 11월 아레나 공사를 착공했으나, 시공사와 계약방식 변경 협상으로 인해 2023년 4월부터 다시 공사가 중단됐다. 2024년 3월 시공사와 협상이 완료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공사는 재개되지 않았고, CJ라이브시티는 사업 추진 의지가 없다는 평가를 받게됐다.

김 부지사는 “CJ라이브시티가 상업용지와 숙박용지의 건축 인허가조차 신청하지 않은 상황에서 경기도는 더 이상 도민의 불이익을 초래하지 않기 위해 협약 해제를 결정하게 되었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즉, 경기도는 사업추진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합의를 이루기 위해 여러 차례 노력을 기울였지만, CJ라이브시티는 끝내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는 것이 주요 골자였다. 

또한, CJ라이브시티는 사업이 완료된 후 규모를 확정지어 부과되는 지체상금을 이유로 민관합동 건설투자사업 조정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했고, 위원회는 조정안을 수립해 경기도, GH, CJ라이브시티에 통보했다. 경기도는 조정안에 대해 감사원의 사전 컨설팅을 진행했으나, CJ라이브시티는 감사원의 사전 컨설팅 중인 조정안의 수용이 전제되어야 합의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경기도는 사업기간 도과로 인해 협약이 실효되는 상황에서 더 이상의 협의는 어렵다고 판단했고, CJ라이브시티의 사업추진 의지 부족으로 인해 협약 해제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CJ라이브시티는 경기도의 협약 해제 결정에 부당함을 주장하며 재고 요청 의견을 회신했지만, 경기도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김 부지사는 “CJ라이브시티의 사업지연과 전력사용신청 지연 문제 등으로 인해 발생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경기도는 한전과 수차례 협의를 진행하고 산업통상자원부에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CJ라이브시티의 문제해결에 소극적인 태도를 비판했다.

이밖에도 도는 K-컬처밸리 사업의 협약 해제에 유감을 표하며, ‘K-콘텐츠 특화 복합문화단지’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TF를 구성하고 전문가와 함께 개발방향 및 사업추진 방식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경기도는 공영개발방식으로 GH공사 중심의 단독 추진 또는 공동사업시행, 사업목적법인설립 등 다양한 사업방식을 고려하고 있으며, 분야별 워킹그룹을 구성해 도시개발, 경제, 문화 등 주요 분야별로 추진과제를 검토하여 가장 효과적인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특히 경제자유구역을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 사업지구까지 포함하여 고양시만의 특색을 표현한 ‘MICE’, ‘콘텐츠’ 중심의 새로운 경제자유구역 수립을 검토하고 있다. 경기도는 오랜 시간 동안 K-컬처밸리 사업의 성공을 바랐던 고양시민 및 경기북부 도민들을 위해 마스터 플랜을 수립하여 발표할 계획이다.

추가적으로 경기도는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하며, “신속하게 소식을 전달하여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경기도의 이번 발표로 인해 K-컬처밸리 사업의 무산과 새로운 K-콘텐츠 복합문화단지 계획이 어떻게 전개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