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문화예술회관, 2024 커피콘서트 에서 김덕수 & 앙상블 시나위 ‘COSMOS’선보여
인천문화예술회관, 2024 커피콘서트 에서 김덕수 & 앙상블 시나위 ‘COSMOS’선보여
  • 김정호 기자 kjh6114@kmaeil.com
  • 승인 2024.07.10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덕수 & 앙상블 시나위. 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김정호기자]2008년에 시작해 누적 관객 9만 명을 돌파하며 흥행 가도를 이어가는 인천문화예술회관의 <2024 커피콘서트>의 7월 무대가 열린다.

7월 24일 오후 2시, 동구문화체육센터 공연장에서 사물놀이의 창시자 김덕수 명인과 앙상블 시나위가 만나 시공간을 초월한 전통음악의 아름다움을 풀어낸다.

신현식(아쟁), 박순아(가야금), 허희정(바이올린), 정송희(양금과 건반), 정혜빈(소리)로 이루어진 ‘앙상블 시나위’는 시나위의 본질(사람을 위로하는 음악)과 의미를 되찾고자 결성된 전통 기반 창작 음악그룹이다. 산조와 굿, 가곡·판소리 등 다양한 전통음악 장르를 재해석하여 한국음악의 가치와 새로운 가능성을 발산시키고 있다.

아버지의 업을 이어 1957년, 5세란 나이에 남사당패 단원으로 입문한 김덕수 명인은 새로운 우리 음악의 레퍼토리인 ‘사물놀이’를 창시한 인물로 유명하다. 명인은 사물놀이를 통해 전 세계에 우리 음악의 얼과 맛을 알리고 가치를 인정받았다. 또한, 20년간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로 재직하며 후진 양성에 힘써왔다.

신방곡(神房曲) 또는 심방곡(心方曲)로도 불리는 ‘시나위’는 무속음악에서 유래된 기악곡으로, 전통음악 악사들이 즉흥적으로 화답하는 과정에서 이뤄내는 아름다운 선율을 의미한다.

김덕수 명인이 풀어놓은 장단에 앙상블 시나위의 아쟁 그리고 가야금, 바이올린, 양금이 함께 호흡하며 역동적인 테크닉과 세련된 감성을 전할 계획이다. 우리 소리의 새로운 가능성과 신명에 한껏 취해볼 수 있다.

이어 8월에는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재즈 음반상을 수상한 이지연 재즈오케스트라의 무대가 준비된다. ‘하울의 움직이는 섬’, ‘이웃집 토토로’ 등 우리에게 친숙한 영화 삽입 음악(OST)들을 16인조 재즈 오케스트라 웅장한 연주로 즐길 수 있다.

인천문화예술회관의 브랜드 공연 <커피콘서트>는 매달 한 번, 수요일 오후 2시에 열리는 마티네 콘서트이다. 인천문화예술회관의 공연장 리모델링 공사로 인해 지난해 7월부터 원도심인 동구로 장소를 옮겨 진행해 왔다. 공연 전 로비에서 제공되는 커피를 즐기기 위해서는 다회용 개인 컵을 지참해야 한다. 준비하지 못한 관객은 공연 종료 후 커피를 받아서 귀가할 수 있다.

2024 커피콘서트Ⅴ. 김덕수 & 앙상블 시나위 <COSMOS>의 기타 자세한 사항은 인천문화예술회관 또는 동구문화체육센터 누리집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