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민·관 사회복지 합동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 운영
오산시, 민·관 사회복지 합동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 운영
  • 최규복기자 kmaeil86@naver.com
  • 승인 2014.07.03 0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는 지난달 25일 100년 전통의 오산 오색시장에서 민·관 사회복지분야 합동으로‘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을 운영했다고 2일 밝혔다.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은 공공과 민간 사회복지관련 기관이 합동으로 거동이 불편하거나 정보 취득이 어려운 저소득 주민을 찾아가 보건?복지?법률 등 다양한 정보와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다.현장에서는 시청 무한돌봄센터, 건강가정지원센터, 법무부 법률홈닥터, 오산종합사회복지관, 보건소, 세교복지재단 등이 참여해 복지, 가정, 법률, 직업, 노인자살 예방 등의 상담과 이동빨래, 목욕서비스 등 주거환경개선서비스 등을 제공했다. 현장을 찾은 오색시장의 한 상인은“가게 일로 바빠 법률적으로 궁금한 사항이 있어도 해결하기가 어려웠는데 이렇게 직접 시장으로 찾아와서 법률서비스를 제공해 줘 궁금증이 한번에 해결됐다”며 만족해했다. 한편 올해 말까지 매월 1회 마지막 주 수요일마다 운영되는 2014 현장방문 복지서비스의 날은 이번 오색시장 현장방문 운영을 포함해 총4회 실시됐으며 다음 서비스 운영은 9월 마지막 주 수요일 은계 주공아파트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오산 최규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