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제64주년 UN군 초전기념 ·스미스부대 전몰장병 추도식
오산시, 제64주년 UN군 초전기념 ·스미스부대 전몰장병 추도식
  • 최규복기자 kmaeil86@naver.com
  • 승인 2014.07.08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상욱 시장, “ 참전자 기념식수 공원화 사업 추진”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3일 제64주년 UN군 초전기념일을 맞아 내삼미동 소재 UN군초전비에서 제64주년 UN군 초전기념 및 스미스부대 전몰장병 추도식을 가졌다고 7일 밝혔다.추도식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곽상욱 오산시장, 안민석 국회의원, 김창준 미래한미재단 이사장, 미8군 버나드 S. 샴포 사령관, 문영근 오산시의회 의장, 관내 보훈단체장 및 회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한 분위기속에 진행됐다.추도식은 곽상욱 시장과 미8군 사령관, 남경필 경기도 지사, 김창준 미래한미재단 이사장의 추도사와 스미스부대 참전자 놀먼 매튜씨의 참전자 인사, 참석한 주요 내·외빈의 헌화와 묵념 등에 이어 지난해 4월에 역사안보교육 체험의 장으로 개관한 UN군 초전기념관을 관람하는 순으로 진행됐다.특히 기념식에는 놀먼 매튜씨를 비롯한 4명의 스미스부대 참전용사가 참석했고 기념식 후에는 11·12대 국회의원을 역임한 지갑종(87세) 전의원이 1953년 미24단에 의해 건립된 구 초전비에 새겨져 있다가 분실됐던 초전비 동판을 오산시에 전달하는 자리도 가져 더욱 의미가 있었다.추도식에 참석한 곽상욱 시장은“우리는 죽미령에서 자유와 평화를 지키겠다는 일념으로 싸우다 장렬히 전사한 스미스부대 전몰 장병들의 희생을 결코 잊지 않겠다”며 “시에서도 스미스 부대원의 희생에 대한 보답과 한미 교류활성화를 위해 스미스부대 참전자의 기념식수를 식재하는 공원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기념식이 열린 죽미령 지역은 6·25 전쟁 당시 UN군의 일원으로 참전한 미 스미스 특수임무부대가 1950년 7월 5일 북한군과 최초로 전투가 벌어진 지역으로 북한군 전차부대와 치열한 전투 끝에 181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지만 유엔군의 큰 희생으로 인해 북한군의 남하를 지연시키는 등 큰 성과를 올린 의미깊은 곳이다. 오산 최규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