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소식
한선교, 한국당 원내대표 중립지대 단일후보 선출이주영·조경태와 경쟁 끝 당원 여론조사 승리
한선교 한국당 의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할 중립지대 단일후보로 한선교(4선·경기 용인시병) 의원이 선출됐다.

한국당 중립후보 단일화추진위원회는 7일 한 의원과 이주영 의원(5선·경남 창원시마산합포구), 조경태 의원(4선·부산 사하구을) 등 3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한 의원이 단일후보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지난 달 28일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후보군 가운데 가장 먼저 도전장을 던졌다.

한 의원은 출마 선언 당시 홍준표 대표를 향해 날을 세웠다. 그는 “계속 모른 척하고 넘기기에는 홍 대표의 언사가 도를 넘은 지 오래됐다”며 “‘바퀴벌레’로 시작해 이제는 ‘암 덩어리’, 나아가 ‘고름’이란 막말까지 나오고 있다”고 비판했다.다.

한 의원은 바른정당 복당파 출신이자 비박(비박근혜)계 후보로 거론되는 김성태 의원을 향해서도 비판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당내 기반이 약한 홍 대표는 이미 복당파와 손익계산이 끝난 듯하다”며 “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당직은 물론 수석 대변인까지도 복당파로 채웠다”고 말했다. 또 “원내대표마저 복당파로 내세워 화룡점정을 찍으려 한다면 이는 감출 수 없는 홍 대표의 사당화”라고 지적했다.

한 의원은 “우리는 다시 또 소위 친박(친박근혜)과 비박, 친박과 친홍(친홍준표), 친박과 복당파, 친홍과 복당파의 진흙탕 싸움 속에서 눈치만 보고 있어야 하냐”며 “당의 옳지 못한 여러 행태에 대한 초재선 의원들의 정풍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국회 박정배 기자

박정배 기자  jayman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