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임종석 靑 비서실장, UAE·레바논 대통령 특사 파견“파견 군 장병 격려차…대통령 간절한 마음 전달하고 싶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지난 9일 아랍 에미리트(UAE)와 레바논에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파견됐다고 청와대가 10일 밝혔다.

임 실장은 2박4일 간에 걸쳐 UAE와 레바논에 파견된 아크부대와 동명부대를 차례로 방문해 국군장병들을 격려할 예정이라고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전했다.

UAE에는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의 초청으로 2011년 1월부터 아크부대가 군사훈련협력단으로 파견돼있다. 레바논에는 2007년 7월부터 동명부대가 유엔레바논평화유지군 서부여단 예하부대로 편성돼 활동 중이다.

임 실장은 한국 시간으로 이날 오후 5시경 모하메드 UAE 왕세제를 면담하는 데 이어 11일에는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을 예방하는 등 외교일정도 수행한다고 박 대변인이 밝혔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모하메드 왕세제와 전화통화를 갖고 외교현안을 협의한 바 있다.

박 대변인은 언론 브리핑에서 “이번 특사 방문은 대통령을 대신해 중동에서의 평화유지 활동과 재외국민 보호 현장을 점검하고 우리 장병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 비서실장이 외국 특사로 파견된 것은 참여정부 초대 문희상 비서실장이 노무현 대통령의 경축특사로 아르헨티나 대통령 취임식에 파견된 이후 14년만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임 실장의 이번 중동 방문은 해외파견 부대 방문이 주된 목적”이라고 전제한 뒤 “대통령이 지난번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했을 때와 공동경비구역(JSA) 장병들을 초청해 격려오찬을 했을 때 두 차례에 걸쳐 해외 파견 장병들에 대한 말씀이 있었다”며 “국내 장병들은 가까이 있어 집안의 자식들과 같은 느낌이고 언제든 격려할 수 있는데, 해외 열사(熱沙)의 땅에서 고생하는 장병들이 눈에 밟힌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참모들이 논의한 결과 대통령이 직접 가서 격려하는 것은 예정하기가 어려운 만큼 이른 시일 내에 대통령의 마음을 직접 전달할 수 있는 사람이 빨리 가는 게 좋겠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다”며 “적어도 비서실장은 돼야 대통령을 대신하고 대통령의 마음을 전달할 수 있다는 차원에서 비서실장 파견을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만큼 대통령이 해외파병 장병들에 대한 마음을 간절히 전하고 싶었다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청와대는 임 실장이 원전과 관련한 일정에 참여하거나 북한 관계자와 접촉할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임 실장은 민항기 직항편을 이용해 UAE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과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가 수행 중이라는 전언이다.

청와대 이민봉 기자

이민봉 기자  lmb0313@nate.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민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