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소식
민평당 “공식 출범 신고합니다”…조배숙 초대 대표호남지역 기반으로 ‘캐스팅보트’ 발휘 당력…미래당은 행사 불참
민주평화당 중앙당 창당대회가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고 있다.

민주평화당이 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공식 출범을 알렸다. 국민의당은 창당 2년 만에 분열을 맞이하게 됐다.

민평당은 호남을 지역 기반으로 삼는다. 향후 안으로는 당을 안정시키고, 밖으로는 15석의 의석을 앞세워 원내 ‘캐스팅보트’를 쥐는 데 당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민평당은 창당선언문에서 “민생·평화·민주·개혁·평등의 길,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가기 위해 민주평화당을 창당한다”며 “민생정치 실천을 제일의 목표로 삼고 햇볕정책을 계승·발전시켜 한반도 평화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다당제 기반의 합의민주주의 실현과 정치혁명에 앞장서겠다”며 “철저한 적폐청산과 국가대개혁으로 촛불 시민혁명을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초대 대표로 추대된 조배숙 의원은 대회사에서 “보수 적폐 세력이 국회 과반을 차지하는 것을 막을 정당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배숙 대표는 “우리는 지긋지긋한 양당제 패권주의와 맞서서 국민이 염원하는 다당제를 만들었다. 이제 국민과 지지층을 배신하는 사당화·패권 정치와 결별하고 꿈에도 그리던 우리의 정당을 만들었다.”며 “똘똘 뭉쳐 적폐를 청산하겠다. 반드시 승리하는 정당이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최경환 당 대변인은 향후의 활동 방향과 관련, 취재진을 향해 “호남을 중심으로 불고 있는 민평당 바람을 더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창당대회에는 권노갑·정대철 상임고문 등 고문단 20여 명과 국민의당 잔류 의원 가운데 통합반대파 비례대표인 박주현·이상돈·장정숙 의원 등이 참석했다. 또 1355명의 당원이 행사장을 가득 메웠다.

문재인 대통령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화환을 보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김명연 한국당 전략기획부총장,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등 여야 인사들이 현장을 찾았다.

다만 미래당 창당을 준비 중인 국민의당이나 바른정당에서는 지도부가 참석하지 않았다.

국회 이민봉·박정배 기자

박정배 기자  jayman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