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소식
비례대표 3人 출당 놓고 국민 vs. 민평 신경전조배숙 “정중히 부탁했는데” 안철수 “이미 말 끝나”
조배숙 민평당 대표(오른쪽)가 7일 국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국민의당과 민주평화당이 신경전을 주고받았다. 국민의당을 집단으로 탈당한 호남 지역 의원 중심의 신당인 민평당의 조배숙 초대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결별 후 처음 만났지만 양측의 핵심 현안을 놓고 현격한 갈등 양상을 만들었다.

7일 조 대표는 안 대표에게 민평당과 함께 하지만 당적을 정리하지 못해 국민의당에 잔류해야 하는 비례대표 의원들을 출당 조치해 달라고 압박했다. 하지만 안 대표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안 대표는 민평당을 향해 자극적인 발언을 삼가는 모습이었다. 대신 국민의당에 잔류한 호남의원들은 민평당을 ‘호남 지역정당’이라고 비판했다.

조 대표는 국회에서 안 대표를 만난 뒤 기자들에게 “민평당 창당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그쪽(미래당)에 합류할 뜻이 없는 비례대표 의원들의 의사를 존중하고 배려해달라고 정중하게 부탁드렸다”고 전했다.

이에 안 대표는 조 대표에게 원칙적인 부분을 말했다. 그는 “이미 제가 여러 번에 걸쳐서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출당을 불허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비례대표 의원의 경우 출당이나 제명이 아니라 자의로 당적을 이탈할 경우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이상돈·박주현·장정숙 의원은 이미 민평당과 뜻을 함께하겠다고 밝힌 비례대표 의원 3명이다. 여기에 비례대표인 박선숙 의원도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직 사퇴를 검토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이런 가운데 호남 지역구 의원들은 민평당 합류파와 국민의당 잔류파로 나뉘어 반목하는 모습을 보였다. 국민의당 잔류파 의원들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민평당 측에 분열의 책임을 돌렸다.

박주선 국회부의장은 “민평당은 신(新) 쇄국정치이자 구태정치를 하는 정당”이라며 “결국 소멸의 길로 갈 것”이라고 몰아붙였다. 주승용 전 원내대표도 “민평당은 명분이 없는 완전한 호남지역당”이라고 말했다.

민평당에 합류한 박지원 의원이 전날 국민의당에 남은 호남계 의원들을 가리켜 “정치를 하다 보면 이렇게 배신하는 사람들이 생긴다”고 말한 데 대해서도 ‘막말성 발언’이라는 등의 비판론이 불거졌다.

민평당은 호남의 정신적 지주인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 계승 여부를 두고도 국민의당을 정면 비판했다.

최경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당을 하면서 ‘제3의 길’을 찾아내겠다며 햇볕정책 폐기 수순을 밟고 있다”면서 “급속한 우경화를 개탄한다”고 밝혔다.

국회 박정배 기자

박정배 기자  jayman1@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