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원순 서울시장, '3선' 공식 선언··· 문재인 정부와 함께 완성하겠다

12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더불어민주당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선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박 시장은 "서울의 10년 혁명을 문재인정부와 함께 완성하겠다"며 "지난 6년 서울시정의 경험과 실력으로 시민 삶의 질을 높여가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이 더불어민주당 여의도 당사에서 출마를 선언한 것은 당 내 지지기반 확보를 위한 포석으로 비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기자회견문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정권을 비판했다.
박 시장은 "6년 전 대통령이 토목의 강을 파고, 불통의 벽을 쌓을 때 저는 서울시장이 되었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시간을 지나며 제가 한 일은 서울에 사는 정직하고 성실한 사람들을 모든 정책의 우선순위에 두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이명박, 박근혜 정권동안 국가경쟁력이 26위로 떨어지는 동안 서울의 도시경쟁력은 6위로 올라섰다"고 밝히며 지난 정권과 자신의 업적을 비교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이제 문재인정부와 함께"라며 "서울의 정책이 대한민국의 표준으로 연결되고, 새 정부의 모델이 되고 있다"고 시사하며 문재인 정부와 협력하고 같이 갈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날 박 시장은 ▲시대와 나란히 하는 서울 ▲시민과 나란히하는 서울 ▲미래를 여는 서울 등 세 가지 큰 비전을 선포하고 △성평등도시 서울 조성 △남북평화의 시대에 앞장서는 서울 △돌봄을 책임지는 서울 △폐업, 실직, 빈곤 없는 서울 △청년의 꿈이 이뤄지는 서울 △고르게 발전하는 서울 △하늘을 파랗게 바꾸는 서울 △스마트시티 서울 등의 구체적 공약도 함께 제시했다.

 

윤성민 기자  yyssm@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