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방 용인
용인시, 42번국도 역북초교 인근 구간 교통체계 개선

 

용인시는 역북지구 아파트 입주로 심화된 역북초등학교 인근 42번국도의 상습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좌회전을 추가 허용하는 방향으로 교통체계를 개선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수원방향 42번국도에서 명지대나 역북지구 방면으로 좌회전하거나 유턴하려는 다수의 차량이 꼬리를 물고 늘어서 직진차량의 통행을 방해하는 상황을 해소해 이 일대 차량 흐름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다.

시는 용인동부경찰서와 협의해 이 일대 중앙화단을 철거하고 종전에 160m이던 명지대앞사거리의 좌회전 차로를 225m로 확장했다.

또 역북초교앞 교차로에 좌회전차로를 신설해, 기존 명지대입구사거리 좌회전차로와 함께 이 일대 좌회전 수요를 분산처리토록 했다. 이와 함께 등기소앞사거리 좌회전차로도 종전 50m에서 160m로 확장해 보다 많은 차량이 대기할 수 있도록 했다.

시가 이처럼 이 일대 좌회전 허용 교차로를 2곳에서 3곳으로 늘리고 좌회전대기 차로를 대폭 늘린 것은 역북지구 입주로 늘어난 좌회전 수요를 처리하는 것은 물론이고, 향후 삼가-대촌대로 개통 시 늘어날 추가 교통수요까지 대비하려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앞으로도 교통흐름이 원활하게 유지될 수 있도록 교통체계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규복 기자  chen8815@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규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