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道 대표단, 53회 전국기능경기대회서 종합우승 2연패 도전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2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제53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 참가할 경기도 선수단으로부터 출전 신고를 받고, 종합우승 2연패 달성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날 신고식은 이재명 지사, 최병기 도 기능경기위원회 상근부위원장, 문학훈 도 기능경기위원회 기술위원장, 선수대표, 학교장, 지도교사 등 17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수대표 신고, 선수단 깃발 수여, 환담 순으로 진행됐다.

제53회 전국기능경기대회는 오는 5~12일 여수엑스포 등 전남지역 6개 경기장에서 열리며, 자동차정비 등 50개 직종 2,00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출신 시·도의 명예를 걸고 열띤 경쟁을 펼치게 된다.

경기도 선수단은 자동차정비 등 50개 전 종목에 162명이 출전해 작년에 이어 종합우승 2연패 달성을 목표로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겨루게 된다.

이들은 올해 상반기 개최된 도 기능경기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입상한 선수들로, 7월 17일부터 8월 23일까지 38일간 자체 평가전 등 기록적인 폭염 속에서도 방학도 잊은 채 훈련에 매진해왔다.

이에 경기도와 경기도 교육청, 한국산업인력공단 경기지사 등은 그간 도 선수단의 훈련장을 방문해 현지훈련 상황을 점검하는 등 상위권 입상을 위해 땀 흘려온 선수들을 격려 해왔다.

전국대회의 금·은·동메달 등 입상자에게는 최대 1,200만원의 상금, 해당직종 산업기사 실기시험 면제, 기능장려 지원 후원업체인 삼성전자·삼성중공업·현대중공업 등 대기업 취업기회 부여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또한, 직종별 금·은메달 입상자는 2017년 전국대회의 금·은메달 입상자와 함께 국가대표 선발전 경쟁에 참여해 2019년 러시아(카잔)에서 개최되는 제45회 국제기능올림픽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기회도 갖게 된다.

이날 신고자로 나선 박시온(18세, 부천공고, 귀금속공예 직종) 선수는 “이번 대회에서 정정당당히 경기에 임하고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맘껏 발휘하여 우수한 성적으로 입상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선수단에게 “4차산업혁명 시대, 대채 불가능한 자신만의 능력을 갖춘 여러분이 인재”라며 “경기도 대표가 곧 국가대표다. 자신의 실력과 꿈에 대해 자부심을 갖고 끝까지 도전할 것과 ‘안전도 실력’이라는 생각으로 안전하게 경기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 선수단은 그간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많은 총 20회의 전국대회 종합우승을 차지했으며, 최근 10년간 종합우승 6회, 준우승 3회, 3위 1회를 차지하는 등 명실상부한 기술최강 경기도의 위상을 자랑해왔다.

 

유형수 기자  rtnews@naver.com

<저작권자 © 경인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