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원도심 교통수요관리 대책 내놓는다
수원시, 원도심 교통수요관리 대책 내놓는다
  • 유형수 기자
  • 승인 2019.05.06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관계자가 2일 '수원시 원도심 교통수요관리 종합대책 수립용역 착수보고회'에서 원도심 교통수요관리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가 2일 '수원시 원도심 교통수요관리 종합대책 수립용역 착수보고회'에서 원도심 교통수요관리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트램 도입,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 등을 추진하는 수원시가 지난 2일 원도심의 교통수요관리 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수원시는 이병규 안전교통국장 주재로 ‘수원시 원도심 교통수요관리 종합대책 수립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으며 ㈜KG엔지니어링종합건축사무소 ㈜선진엔지니어링 종합건축사무소가 담당하는 용역은 2020년 1월까지 진행된다.

이번 용역은 트램 도입,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에 따른 도로정비 방안 등을 수립하는 것이다. 트램을 도입하고, 대중교통전용지구를 조성하면 원도심 지역 일부 도로는 차량 통행제한이 불가피해진다.
 
수원시는 수원역부터 팔달문, kt위즈파크, 장안구청, 북수원복합환승센터(건립 예정)에 이르는 6.5㎞ 구간에 트램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시 내 12개 정거장을 설치하고, 정거장 세부 위치는 향후 설계 단계에서 구체화할 계획이다. 대표적인 친환경교통수단인 트램은 1km당 건설비용이 지하철의 6분의 1 수준으로 경제성도 뛰어나 많은 시민들이 이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중교통 전용지구는 쾌적한 보행 환경을 조성하고, 대중교통이 원활하게 운행될 수 있도록 승용차 등 일반 차량의 통행을 제한하는 구역으로  트램이 지나가는 수원역, 교동사거리, 중동사거리, 장안문까지 3.4㎞ 구간을 대중교통전용지구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대구 중앙로·서울 연세로·부산 동천로 등이 현재 대중교통전용지구로 운영되고 있는데, 전용지구 지정 후 대중교통이용객과 보행자 수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된다. 
수원시는 트램이 지나가는 원도심 지역 보행권역·교통영향권의 현황을 조사한 후 문제점을 분석해 교통수요관리 전략, 도로 정비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또 ▲차량 우회 동선 계획 ▲주차장·건축물 대책 ▲택시·조업·긴급차량 대책 ▲대중교통 활성화 정책 ▲원도심 관광교통 개선 대책 등을 수립해 트램 도입과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으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이병규 안전교통국장은 "최근 미세먼지 저감 대책의 하나로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트램 도입, 대중교통전용지구 조성으로 만성적인 교통체증을 해소하고, 미세먼지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