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버스 업체 8곳 파업 결의, '버스 대란' 발생 우려
경기도 버스 업체 8곳 파업 결의, '버스 대란' 발생 우려
  • 김경식 기자
  • 승인 2019.05.09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개 업체 평균 찬성률 96.2%로 파업 가결
7개 업체 투표 진행 중, 9일 오후 결과 나올 예정

전국적으로 버스 파업 찬반 투표가 진행 중인 가운데, 경기도 버스 업체 8곳이 높은 찬성률로 파업을 결정했다. 주 52시간 근무제의 무리한 도입에 따른 예고된 사태라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지만, 정부는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전국 버스 노조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을 놓고 파업 찬반 투표를 벌이고 있다. 현재까지 경기도에선 8개 업체가 파업을 결의한 상태다. 사진은 경기도 한 버스 업체 차고지에 세워진 버스들. 경인매일 자료 사진.
전국 버스 노조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을 놓고 파업 찬반 투표를 벌이고 있다. 현재까지 경기도에선 8개 업체가 파업을 결의한 상태다. 사진은 경기도 한 버스 업체 차고지에 세워진 버스들. 경인매일 자료 사진.

 

9일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경기자동차노조)은 8개 버스 업체 소속 조합원들이 파업 찬반 투표에서 평균 찬성률 96.2%를 기록, 파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파업 결의 업체는 △경기버스(남양주·찬성률 100%) △경기상운(하남·96.2%) △경남여객(용인·98.3%) △보영운수(안양·91.4%) △선진시내(포천·98%) △신성교통(파주·93.1%) △진명여객(양주·100%) △진흥고속(가평·91.1%) 등이다.

△경기고속(광주) △파주선진(파주) △대원고속(광주) △대원운수(남양주) △경기운수(남양주) △경기여객(구리) △신일여객(파주) 등 7개 업체는 파업 여부를 놓고 투표 진행 중이다. 결과는 9일 오후 중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뿐 아니라 전국 곳곳의 버스 업체들은 압도적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하고 있다. 부산 지역은 찬성률 97%로 파업을 결정했으며, 울산(87.7%), 광주(95%), 대구(96.9%) 등이 파업에 가세한 상태다. 서울시버스노조도 9일 오후 투표를 진행 중이다.

각 버스 업체 노조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운행 시간이 줄면 그만큼 임금도 줄어든다며 임금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사 측은 임금 인상분을 감당하기 어렵다며 거부하는 입장이다. 한국교통연구원 등이 추산한 추가 비용 부담액은 연간 1조원 안팎이다.

노조와 업체, 지자체는 정부 지원을 해결책으로 제시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뚜렷한 대책을 내놓지 못한 채 "각 지자체의 책임 하에 노·사 협상을 적극 중재·조정해 파업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며 지자체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김정렬 국토부 2차관은 "17개 지자체가 엄중한 상황을 인식하고 노선버스 운행 차질 및 국민 불편이 없도록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