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개소 500일 맞다
인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 개소 500일 맞다
  • 김정호 기자
  • 승인 2019.08.0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조 523건· 자연복귀 240건(45.9%) 생태계 지킴이 역할 톡톡

 

인천광역시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가 개소 500일을 맞았다.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광역시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가 개소 500일을 맞았다.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광역시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가 개소 500일을 맞았다.

연수구 송도신도시 솔찬공원 내(송도국제대로372번길 21)에 위치한 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가 2018년 3월 말 개소 이래 올 해 8월 현재까지 총 523마리의 야생동물을 구조 치료했다.

특히 이 중 240마리(45.9%)가 건강을 회복하고 자연의 품으로 돌아가는 성과를 이뤘다.

센터에서 구조한 야생동물의 종류를 보면 조류가 68종 447마리, 포유류가 7종 71마리, 파충류가 4종 5마리로, 구조 동물의 대부분(85.5%)이 조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국내에서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소쩍새, 큰소쩍새, 솔부엉이, 황조롱이, 원앙 등이 114마리였으며, 세계적으로 멸종위기에 처해있는 저어새와 국내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된 독수리, 새호리기 등도 9종 23마리로, 총 137마리(26.2%)가 보호종에 해당하였다.

이들 137마리 중 79마리는 센터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은 후 건강을 회복하여 방생하였고, 13마리는 자연 복귀를 앞두고 현재 센터에서 재활 치료 중이다.

봄·여름은 특히 위험에 처한 새끼 동물들의 구조가 많다.

부평구 등에서는 먹이를 찾지 못해 굶주려 탈진 상태로 쓰러진 너구리와 족제비, 계양구 어느 건물 옥상에서는 일주일째 다리에 둥지 줄기가 얽혀 심한 상처를 입은 황조롱이 유조가 구조되었고, 올 해 6월에는 영종도 도로변에서 사고로 죽은 어미 곁을 떠나지 못하고 씽씽 달리는 차들 옆으로 위태위태하게 모여 있는 새끼 흰뺨검둥오리 10마리를 구조하기도 하였다.

또, 서구와 남동구에서는 난간이 너무 높은 건물 옥상에서 부화한 나머지 물가로 이소가 불가능해 오도 가도 못하는 신세가 된 원앙과 오리 가족의 구조 신고도 잇따랐다.

비행 중 유리창이나 건물 충돌로 부상을 입고 센터로 오게 되는 경우도 상당수다. 뇌진탕, 안구 손상, 골절 등 심각한 손상을 입은 동물들은 조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다면 생존 가능성이 있지만, 너무 늦게 발견되는 경우는 폐사나 영구장애를 가질 확률이 매우 높다. 환경부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하루 약 2만 마리가 유리창 충돌로 폐사한다고 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새들이 투명한 유리창을 장애물로 인식할 수 있도록 5*10cm 간격으로 점을 찍거나 또는 줄을 늘어트려 표시해주는 것이 상당히 도움이 된다고 한다.

야생동물의 구조와 치료 외에도 센터에서는 야생동물과 생태계 보전을 위하여 청소년들의 자연보호 의식 함양을 위한 야생동물 생태 교육과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고, 자원봉사자도 5-8월 모집하고 있다.

현재까지 인천 관내 18개 학교의 중고등학생 297명이 교육에 참가하였으며, 연말까지 11개교 186명의 학생들이 더 참가할 예정에 있다. 체험프로그램 참가는 무료로 꿈길 웹사이트 또는 유선 접수(858-9704), 봉사는 1365자원봉사포털 사이트를 이용하여 신청하면 된다.

야생동물의 구조는 90% 이상이 따뜻한 마음을 가진 시민 분들의 신고와 제보 덕분이다.

센터 관계자는 “그 동안 저희 센터에 구조 요청하여 야생동물 보호에 동참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며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인천 야생 생태계를 지키는 든든한 파수꾼 역할을 하는 기관으로서 항상 최선을 다 하겠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