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청소년 33인‘러시아 항일 독립운동 흔적’찾아 나서
광명시, 청소년 33인‘러시아 항일 독립운동 흔적’찾아 나서
  • 하상선 기자
  • 승인 2019.09.06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 33명 청소년 9.5.~9.8. 러시아 항일유적 역사 탐방
광명시가 청소년수련관에서 발대식을 갖고 관내 청소년 33명과 함께 3박 4일의 일정으로 ‘역사학자 진로직업체험 및 항일유적 역사 탐방’을 위해 러시아를 방문했다.(사진제공=과천시)
광명시가 청소년수련관에서 발대식을 갖고 관내 청소년 33명과 함께 3박 4일의 일정으로 ‘역사학자 진로직업체험 및 항일유적 역사 탐방’을 위해 러시아를 방문했다.(사진제공=과천시)

광명시가 청소년수련관에서 발대식을 갖고 관내 청소년 33명과 함께 3박 4일의 일정으로 ‘역사학자 진로직업체험 및 항일유적 역사 탐방’을 위해 러시아를 방문했다.

‘광명시 33인 청소년, 역사학자 진로직업체험 및 항일유적역사탐방’은 광명시가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들이 역사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가짐으로써 미래를 준비하고 진로를 결정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마련됐다.

시는 지난 7월 참가자를 모집, 면접을 통해 중학생 23명, 고등학생 10명 총33명의 청소년을 선정해 이번 탐방을 준비해 왔다. 청소년들은 러시아 하바롭스크와 연해주 지역(우수리스크, 블라디보스토크)을 방문, 독립 운동가들의 발자취를 따라가 볼 예정이다.

블라디보스톡 고려사범학교, 독립문터, 안중근 의사 단지동맹비, 한인 최초마을 지신허 마을, 이상설 유허비, 발해성터, 고려인 문화센터, 대한국민의회 터, 신한촌 기념비, 발해성터, 고려인 박물관 등을 방문해 그 당시 치열했던 독립 운동가들의 삶과 이민족이라는 칭호로 소련의(현 러시아) 박해를 받을 수밖에 없었던 고려인의 삶에 대해서도 생각해본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러시아 항일독립 투쟁지 역사탐방을 통해 3.1운동의 정신을 계승하고, 미래를 잘 준비하는 광명시 청소년이 되었으면 한다”고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