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싸이월드 역사 속으로 사라지나... "백업도 아직 못했는데.."
추억의 싸이월드 역사 속으로 사라지나... "백업도 아직 못했는데.."
  • 김도윤 기자
  • 승인 2019.10.11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싸이월드 홈페이지는 접속 불가 상태며 관계자들과는 연락이 닿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사진=싸이월드 홈페이지 현 상황 캡처)
현재 싸이월드 홈페이지는 접속 불가 상태며 관계자들과는 연락이 닿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사진=싸이월드 홈페이지 현 상황 캡처)

 

2000년대 초반을 주름잡았던 싸이월드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페이스북, 트위터 등에 자리를 내주고 위기를 겪던 싸이월드의 도메인이 오는 11월 12일 만료되기 때문이다. 현재 싸이월드 웹페이지와 모바일 앱 등은 모두 접속 불가다. 

그러나 꾸준히 싸이월드를 이용해온 사용자들은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싸이월드 측이 아무런 공지도 없이 접속이 불가능하게끔 만들었기 때문이다. 

싸이월드 측이 11월12일 이후 도메인을 연장하거나 서비스 백업, 이관 작업 등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1999년 이후 싸이월드에 쌓인 이용자 데이터는 사실상 회생 불가 상태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현재 전제완 싸이월드 대표와 관계자들도 연락이 닿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싸이월드를 이용하던 사용자들은 갑작스러운 접속불가에 불편을 겪고 있다. 

뿐만 아니라 데이터 백업 등이 이뤄지지 않은 채 서비스 종료가 될 경우 기존 사용자들은 수년간 업로드했던 자신의 게시물들을 고스란히 날려버리는 꼴이 된다. 

한편 싸이월드는 1999년 인터넷 커뮤니티로 시작해 미니홈피로 젊은 층에 큰 인기를 끌었다. 이용자 이탈로 위기를 겪다 2016년 7월 프리챌 창업주인 전제완 대표가 회사를 인수해 운영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