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중·고교 신입생 입학지원금 30만원 지급
서울시 중·고교 신입생 입학지원금 30만원 지급
  • 장병옥 기자
  • 승인 2020.10.29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인매일=장병옥기자) 내년부터 서울시에 위치한 중·고등학교 신입생 모두에게 30만원이 지급된다. 

이는 '입학지원금'으로 부모의 소득 수준과는 상관없이 대상자 전원에게 지급됨과 동시에 교복, 도서, 학습자료 등을 구매할 수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9일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 이동진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도봉구청장), 정원오 성동구청장과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계획을 발표했다.

조 교육감은 “입학 전 중고교 신입생 가정에 30만원을 지급해 교복을 포함한 의류와 원격수업에 필요한 태블릿pc 등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처음 시행되는 해당 사업의 혜택은 올해 4월 기준 13만 6,700여 명으로 약 410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중 시교육청이 50%를 부담한다. 

나머지 50%의 경우 서울시가 30%, 자치구는 20%를 각각 맡아 예산을 마련할 계획이다. 

입학지원금은 서울시가 추진하는 '무상교복' 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시의 무상교복 조례 제정에 대해 '탈 교복' 정책과 맞지 않는다며 제동을 걸어 무산됐고 이에 입학지원금을 제공하는 것으로 예산을 편성한 것이다. 

한편 세부 쟁점 사항은 기관 간 협의체를 통해 추후 확정할 예정이다. 입학지원금 사용 가능한 품목 범위, 거주와 통학 학교 지역이 다를 경우 '서울학생' 기준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입학지원금은 '제로페이'를 통해 지원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