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대국민 사과 아직…" 박근혜 판결 이후 예상
김종인 "대국민 사과 아직…" 박근혜 판결 이후 예상
  • 김도윤 기자
  • 승인 2020.10.30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특수고용직 노동 및 관계자 초청 대담 '플랫폼 노동자 어떻게 보호 할 것인가?' 토론회에 참석,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핌
사진=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특수고용직 노동 및 관계자 초청 대담 '플랫폼 노동자 어떻게 보호 할 것인가?' 토론회에 참석,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핌

(경인매일=김도윤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징역형을 받은 것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30일 국회에서 열린 특수고용직 노동자 및 관계자 초청 대담에서 김 위원장은 "지금 한분(이 전 대통령) 문제만 확정이 났고 시간이 있으니 그때 가서 이야기 할 것"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앞서 과거를 명확하게 청산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던 김 위원장은 현재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재판이 끝나지 않은 상황인 점을 고려해 결과가 나오면 대국민 사과에 대한 의향을 밝힌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와 관련해서도 입장을 내놨다. 현재 100% 국민경선 방식을 검토한다는 보도에 대해 그는 "경선준비위에서 논의 중에 나온 이야기"라며 선을 그었고 "당원이 무엇 때문에 존재하느냐, 문제 제기도 있기 때문에 적절한 타협선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면서 입장을 내놨다.

박형준 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의 복당이 부산시장 후보를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는 “특별하게 그분을 부산시장 염두에 둔 게 아니다”라며 “원래 우리 당 소속인데 선거 과정에서 비례대표 해볼까 탈당했다가 다시 당에 복귀하는 것이라 특별한 의미 부여하지 말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수순에 들어간 것을 두고는 "공당으로서 창피한 노릇"이라며 "정해놓은 당헌당규를 상황이 변경됐다고 핑계를 대며 당원 투표라는 걸 통해 공천자를 내겠다는 건데 마음에 안 들면 법리를 바꿔서라도 본인들 뜻대로 하겠다는 발상이 아닌가"라고 비난했다. 

한편 경선규칙에 대해서는 12월 중순쯤 확정이 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