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번 날 계룡산서 산악사고자 구조한 경기북부 소방관 ‘귀감’
비번 날 계룡산서 산악사고자 구조한 경기북부 소방관 ‘귀감’
  • 권태경 기자
  • 승인 2020.12.02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북부 고양소방서 소속 119구조대원, 비번 날 계룡산서 부상자 구조
- 관할 구조대 도착까지 1시간 30분 이상 소요, 헬기착륙도 어려운 지역
- 본인 배낭으로 업기법을 활용, 충남 공주소방서 119구조대에 인계

(의정부=권태경기자) 경기북부의 한 소방관이 비번 날임에도 산악사고를 당한 등산객을 무려 1시간을 들쳐 업고 구조한 사실이 알려져 귀감이 되고 있다.

2일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본부장 임원섭)에 따르면, 주인공은 현재 고양소방서에서 119구조대원으로 근무 중인 순호기 소방교. 

순호기 구조대원은 지난달 15일 비번을 맞아 체력단련을 위해 충남 공주시 계룡산에서 산행을 하던 중 관음봉 정상 부근에서 발목 부상으로 거동이 불가한 A씨를 발견했다.

그는 A씨가 발목 염좌 증상으로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자 요구조자를 안정시킨 후 발목고정 등 응급처치를 신속하게 실시했다. 이어 마침 인근을 순찰 중이던 계룡산국립공원 직원에게 이 사실을 알려 충남소방본부 119상황실로 구조 요청을 할 수 있었다.

그러나 사고현장에서 가장 가까운 공주소방서 구조대의 도착 예상시간은 1시간 30분 정도였고, 인근에 헬기착륙지점이 없어 당장의 헬기작업이 불가한 상태였다. 

순 대원은 시간이 지체될 경우 해가 떨어져 하산이 어려워지거나 체온이 저하될 수 있어 즉시 구조에 나서야겠다고 판단했다. 

이에 본인의 배낭을 이용한 ‘업기법(배낭을 활용한 구조방법)’으로 1시간여를 도보로 이동해 산악헬기장에 안전하게 도착할 수 있었고, 공주소방서 구조대에게 구조 대상자를 무사히 인계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순호기 구조대원은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소방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라며 “평소 비번 날이면 체력단련에 부단히 힘썼던 것이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순 대원은 근무지가 북한산과 인접해 산악 출동이 잦은 만큼, 평소에도 비번 등 틈틈이 시간이 나면 산에 올라 체력단련에 힘써왔다.

특히 작년 8월 경 고양시 덕양구 토당동 다세대 주택화재 당시 화마 속에서 인명을 구조한 공로로 ‘라이프세이버’에 선정되는 등 119구조대원으로서 모범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 동료들의 전언이다. 

북부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비번 날에도 지체 없이 인명 구조에 나선 것이 자랑스럽다”며 “등산객분들도 산악사고 예방을 위해 등산 전 스트레칭, 아이젠, 스틱 등 겨울철 필수 등산장비와 함께 체온유지를 위한 여벌옷을 준비하고 사고 대비 산악위치표치판 확인 등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