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찾아 나선다
수원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찾아 나선다
  • 유형수 기자
  • 승인 2019.05.10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시민단체와 함께 가습기살균제 사용자와 피해자를 위해 조사를 이어 나가기로 결정했다. (가운데 염태영 수원시장)
수원시가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시민단체와 함께 가습기살균제 사용자와 피해자를 위해 조사를 이어 나가기로 결정했다. (가운데 염태영 수원시장)

 

수원시가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시민단체와 함께 가습기살균제 사용자와 피해자를 찾아 나선다.

수원시와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가습기살균제참사규명 수원시민 공동행동’은 9일 시청 상황실에서 협약을 체결하고, ‘가습기살균제 사용자·피해자 찾기 지역조사 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 

수원시와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시민단체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 관련 간담회·토론회, 찾아가는 시민 설명회 등을 함께 열 예정이다.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용역 수행기관을 선정한 후 5월 말부터 6개월부터 구체적인 사업을 진행한다.

수원시는 ▲가습기 살균제 사용자·피해자 찾기 지역조사 사업 홍보 ▲공무원, 산하기관·위탁법인 직원 대상 설문조사 ▲피해 제보 전화 운영 등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 당사자들은 협약 내용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세부 업무를 협의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특별조사위원회가 수원시에 공동사업을 제안하면서 이뤄졌다. 수원시는 환경정의 실현에 앞장서고, 고통을 겪고 있는 피해자를 돕기 위해 동참을 결정했다.

‘가습기살균제참사’는 가습기살균제(세정제) 사용으로 폐손상 등 건강피해가 발생하고, 나아가 건강취약계층인 영유아·아동·임신부·노인 등이 사망까지 이른 사건이다. 2011년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임신부들이 중증 폐렴 증상으로 잇달아 입원했고, 역학조사 결과 가습기 살균제가 원인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수를 49~59만 명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2019년 4월 현지 피해신고는 6389건(사망자 1402명)에 그치고 있다. 수원시 피해 신고자는 165명(사망자 40명)이다. 

가습기 살균제는 1994년부터 2011년까지 998만여 개(40여 종)가 판매됐다. 전화(1899-3183)로 피해 제보·상담을 할 수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장완익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장, 정종훈 가습기살균제 참사규명 수원시민 공동행동 대표 등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오늘 협약은 가습기살균제 이용자·피해자를 적극적으로 구제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더 많은 피해자를 구제하고, 피해자의 눈물을 닦아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완익 위원장은 “가습기살균제로 인해 피해를 보고도 자신이 피해자인 줄 모르는 경우가 많다”면서 “가습기살균제 참사를 적극적으로 알려 피해자를 찾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