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사랑 지역화폐’ 알리는 ‘열혈 주무관들’
이천사랑 지역화폐’ 알리는 ‘열혈 주무관들’
  • 유형수 기자
  • 승인 2019.07.16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찾아가는 지역화폐 설명’ 통해 방문 홍보 및 현장판매
지역경제 살리는 첨병으로서의 역할 “뿌듯”
“이천사랑 지역화폐 궁금하시면 언제든 연락주세요”

 

활기찬 하루를 시작하는 오전 8시. 이천시의 한 산부인과 산후조리원에서 한 공무원이 이천시 지역화폐인 ‘이천사랑 지역화폐’를 열심히 홍보하고 있었다. (사진제공=이천시)
활기찬 하루를 시작하는 오전 8시. 이천시의 한 산부인과 산후조리원에서 한 공무원이 이천시 지역화폐인 ‘이천사랑 지역화폐’를 열심히 홍보하고 있었다. (사진제공=이천시)

활기찬 하루를 시작하는 오전 8시. 이천시의 한 산부인과 산후조리원에서 한 공무원이 이천시 지역화폐인 ‘이천사랑 지역화폐’를 열심히 홍보하고 있었다.

출산 후 외출이 불편한 산모들을 위해 별도의 절차 없이 즉석에서 지역화폐 발급을 도와주고, 실제 사용법을 보여주면서 지역화폐를 홍보하고 있는 것.
이천사랑 지역화폐를 시민들에게 좀 더 친근감 있게 알리기 위한 이천시만의 찾아가는 홍보 방식이다.

이날 홍보를 위해 아침 일찍 현장에 나온 이천시 지역경제팀 오광현 주무관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시민들이 직접 체험을 해보는 것이라고 했다.

오 주무관은 “막연한 홍보물만 받아보면 시민분들은 지역화폐에 대해 관심을 안 가지신다. 하지만 직접 방문해서 설명드리고 발급까지 해드리면 다들 생각보다 편리하고 좋다고 적극 이용하겠다”라고 말씀하신다며 “지역경제를 살리는 첨병으로서 역할을 하는 것 같아 뿌듯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오 주무관은 산후조리원 홍보 이전에도 이천 지역 곳곳을 다니며 지역화폐 알림이로서 열정을 보이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이천의 남천상가상인회 월례회의에 참석해 지역화폐를 열심히 홍보하고 상인들이 솔선해 지역화폐를 사용해 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오 주무관은 “지역화폐를 알고 싶으신 분들을 위해서라면 아파트반상회, 상인회모임, 각종 동호회 모임 어디든 방문할 수 있다”라며 ‘이천사랑 지역화폐’ 알림이로서의 열정을 내비쳤다.

같은 팀 소속 윤정미 주무관 역시 지역화폐를 알리는 전도사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윤 주무관은 관고전통시장, 사기막골도예촌 등을 다니며 홍보를 하고 있다.
이천시 주무관들의 열띤 홍보 덕분인지 지난 4월 발행 후 3개월이 지난 7월 11일 현재 일반 구매 23억4,500여만 원, 정책 구매 7억7,400여만 원의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인구대도시권에 비해 절대 판매 금액은 다소 적지만, 시의 발행 목표액 80억 원 중 일반 구매(40억원) 목표치는 이미 절반을 넘긴 것이다.

시는 이처럼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찾아가는 홍보’ 전략과 함께 접근성 확대를 위해 농협중앙회뿐만 아니라 이천신협에서도 지역화폐를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통행량이 많은 전통시장 및 중앙통상점가에서 ‘파라솔 지역화폐 현장판매소’를 운영해 누구든지 손쉽게 지역화폐를 이용할 수 있도록 오프라인 접근성을 크게 높였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이천사랑 지역화폐는 상인뿐만 아니라 시민들께도 혜택이 돌아가는 좋은 상품으로 많은 분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사용을 바란다”며 지역화폐에 대한 애정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