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뇌물수수 혐의' 원유철 의원에 8년 구형
검찰, '뇌물수수 혐의' 원유철 의원에 8년 구형
  • 이민봉 기자
  • 승인 2019.10.0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유철 의원
원유철 의원

 

(국회=이민봉기자)검찰이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8년형을 구형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이환승) 심리로 열린 원 의원 등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 등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원 의원에게 징역 8년과 벌금 2억6000만원, 추징금 2억3000만원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5선 의원인 원 의원이 국민 전체 대표자임에도 헌법 명령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는 국민의 신뢰를 저버린 채 지위와 권한을 남용, 뇌물을 수수한 바 통상 공무원에 비해 범행 중대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나 원 의원은 이에 대해 "경제적 사정이 좋지 않지만 부족한 저를 정치적으로 후원하는 분들이 많아 후원회가 법정한도를 초과해 수시로 반환할 정도로 상위권"이라며 "불법후원을 받을 이유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원 의원은 2011년부터 보좌관 등과 공모해 민원 해결을 청탁한 평택 지역업체 4곳으로부터 1억8000만원 상당을 수수한 혐의를 받았다. 이에 지난 2018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